경기도, 약용식물 '봉출'서 급성 호흡기염증 치료물질 발굴

미세먼지로 인한 급성 호흡기염증 치료를 위한 천연물 치료제 개발 기대

등록 2022.08.05 17:45수정 2022.08.05 17:45
0
원고료로 응원
a

경기도청 전경 ⓒ 경기도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아래 경과원 바이오센터)는 약용식물인 봉출 추출물을 이용한 급성 호흡기염증 치료 후보물질을 발굴했다고 5일 밝혔다.

경과원 바이오센터 소재개발팀(교신저자 최용문 박사)은 논문에서 한반도 자생 약용식물인 봉출 추출물이 미세먼지 성분으로 유발된 호흡기염증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으로 밝혀냈다.

실험 결과 봉출 추출물은 호흡기 내 염증세포수를 정상군과 비슷한 수준으로 개선했고, 염증성 사이토카인(염증을 일으키는 신호전달물질)의 농도를 대조군 대비 60~80% 개선하는 효과를 보였다.

이번 연구는 경기도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한 '바이오 상용기술 고도화 플랫폼 구축사업'의 지원받아 진행됐고, 연구 결과는 지난 3월 국제 저명학술지인 '몰레큘즈(Molecules)'에 게재됐으며, 지난 6월에 특허 등록을 마쳤다.

봉출(Curcuma phaelcaulis)은 한방에서 사용되는 약재로 생강과에 속한 여러해살이 식물인 아출의 뿌리줄기이며, 식체, 복통, 월경불순, 타박상, 동통, 부종 등에 약재로 이용되고 있다.

호흡기염증 질환은 다양한 병인에 의해서 유발된다. 특히 미세먼지 성분은 다양한 유해 인자를 포함하며, 호흡기 점막에 접촉해 기관지염과 같은 국소 염증을 유발하고 천식과 만성폐쇄성폐질환 같은 만성 호흡기질환을 악화시킨다고 알려졌다.

최혜민 도 과학기술과장은 "최근 미세먼지와 대기오염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우려가 증가로 기관지 기능 개선과 호흡기 계통 건강을 위한 근본적 치료제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경기도는 고령자 등 노약자에게 특히 치명적일 수 있는 호흡기계통 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신소재 개발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단독] 김건희, 논문 관련 국민대에 '정보공개 거부' 표명
  2. 2 무심코 시킨 새우 안주가 세상을 불행하게 한다고?
  3. 3 공사현장서 쏟아져 나온 유물... 국내 최초의 발견, 4년 후
  4. 4 [단독]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위원 5명 필적감정 "모두 동일인"
  5. 5 "바이든으로 들리면 모여라" 했더니 최대 인원 모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