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homerunser)

폐가 주위에 건설자재와 쓰다 남은 시멘트가 널부러져 있다. 림민 작가는 무릎을 붙잡고 웅크리고 있는 긴 머리 소녀를 그렸다. 그 옆에는 '괜찮아 잘될거야'라고 적힌 연탄 작품 두 개를 놓았다. 누군가 돌탑도 쌓았다.

ⓒ유순상2016.02.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