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9일, 침수되었던 구례오일시장과 양정마을이 처참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대피했던 수재민들이 서둘러 복구를 시작했지만 침수되었던 취수장의 복구가 늦어져 작업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급한 대로 물에 잠겼던 가구나 가전제품 등을 집 밖으로 꺼내는 수재민들은 태풍 '장미'의 북상 소식에 서로 도와가며 복구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9일 오전에 물에 잠겼던 구례버스터미널과 개인 사무실을 청소하였습니다. 큰 피해를 입은 분들에 비하면 피해라고 할 수도 없습니다. 고흥군, 장흥군 등 전남의 지자체에서 자원봉사자들이 현장에 도착해 복구 작업에 참여 중입니다.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구례 #힘내라구례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