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를 눈과 함께... 내일 저녁 큰눈 온다

등록 2001.12.30 18:26수정 2001.12.30 18:22
0
원고료로 응원
올해의 마지막 날인 31일 오후부터 새해 첫 날인 1월1일 새벽 사이에 중부지방을 비롯한 전국에 눈이 내려 임오년(壬午年) 새해를 서설(瑞雪)속에 맞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31일 오후부터 비교적 발달한 기압골이 점차 우리나라에 접근하면서 차차 흐려져 전국적으로 눈 또는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30일 예보했다.

기상청은 또 "이번 눈은 31일 오후부터 내리기 시작해 1월1일 새벽까지 계속되겠고, 특히 서울.경기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면서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1월1일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 영하 5도 등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평년 수준의 영하권을 맴돌면서 도로에 내린 눈이 얼어붙을 것으로 보여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망된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과 경기도, 충청남.북도, 강원도 영서 지방은 3∼8㎝, 많은 곳은 10㎝이상으로 예상되며, 전라북도와 경상북도는 2∼5㎝(경북북부 많은 곳 8㎝이상)의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31일 오후에는 서울과 경기도, 충청남.북도, 강원 영서지방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또 해상에서도 30일 오후 현재 동해먼바다와 울릉도.독도에 폭풍주의보가 내려져 있는데 31일 오후 서해상부터 바람이 점차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 것으로 보여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들의 주의가 요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31일에 이어 오는 1월4일께 또다시 전국이 흐리고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내년 1월에는 기온 변화가 크고 중순까지 추운 날이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80대 아버지가 손자와 손녀에게 이럴 줄 몰랐다
  2. 2 "은혜 모른다" 손가락질에도... 저는 부모와 절연한 자식입니다
  3. 3 "알리·테무에선 티셔츠 5천원, 운동화 2만원... 서민들 왜 화났겠나"
  4. 4 "이재용은 바지회장"... 삼성전자 사옥앞 마스크 벗고 외친 젊은 직원들
  5. 5 "내 연락처 절대 못 알려줘" 부모 피해 꽁꽁 숨어버린 자식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