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정치일정 `표결' 대립

등록 2001.12.30 18:31수정 2001.12.30 18:26
0
원고료로 응원
민주당 이인제(李仁濟) 상임고문이 30일 당내 정치일정 논란의 연내 표결처리를 주장하고 한화갑(韓和甲) 상임고문과 쇄신연대측이 강력 반발함으로써 표결을 둘러싼 당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이, 한 고문 양진영은 표결 가능성에 대비, 내부 대책회의 등을 갖고 일부 당무위원들을 대상으로 지지세 규합에 나서는 한편 자신들에게 동조하는 당무위원들의 회의 참석을 독려하고 있어 31일 당무회의에서 양측의 격돌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당무회의 사회권을 쥔 한광옥(韓光玉) 대표가 이, 한 고문을 포함해 일부 대선주자들을 30일중 개별적으로 접촉, 정치일정 논란 해결방안에 관해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어서 한 대표가 어떤 결심을 내릴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 이 고문측의 3월 전대 개최 주장을 채택하되 한 고문측의 입장도 일부 수용, `당권.대권 동시출마 금지'를 해제하는 절충안도 제기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이인제 고문은 이날 연합뉴스와 가진 통화에서 "당 정치일정 및 쇄신방안에 대해 31일중 표결이라도 강행, 무슨 일이 있어도 확정해야 한다"면서 "정치일정 결정이 지연될 경우 당이 무기력증과 분란에 휩싸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고문측의 원유철(元裕哲) 의원도 "연내에 표결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당 지도부에 전달했다"면서 "3월이든 7월이든 조속히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한화갑 고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표결처리하면 또다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표결을 강행할 경우 대의원 서명을 받아 정치일정 결정을 위한 전당대회를 소집, 당무회의의 결정을 무력화하겠다는 방침을 우회적으로 밝히는 등 강력히 반발했다.

쇄신연대의 이재정(李在禎) 의원도 "내일 표결이 있어선 절대 안된다"면서 "만약 표결이 이뤄지면 강력히 저항하겠다"고 말했다.

쇄신연대 총간사인 장영달(張永達) 의원도 "연말 2-3일 정도 상임고문단 회의에서 담판을 내고 내년 1월3일께 의결하자"고 내년처리를 주장했다.

한광옥 대표는 이러한 표결 논란과 관련, "표결 결과에 승복할 수 있는 분위기가 돼야 하는데 아직은 아닌 것 같다"면서 "30일중 상임고문들과 개별적인 직.간접적 접촉을 갖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80대 아버지가 손자와 손녀에게 이럴 줄 몰랐다
  2. 2 "은혜 모른다" 손가락질에도... 저는 부모와 절연한 자식입니다
  3. 3 "이재용은 바지회장"... 삼성전자 사옥앞 마스크 벗고 외친 젊은 직원들
  4. 4 "내 연락처 절대 못 알려줘" 부모 피해 꽁꽁 숨어버린 자식들
  5. 5 한국에서 한 것처럼 했는데... 독일 초등교사가 보내온 편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