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엔 희망과 웃음으로 가득하시길

등록 2001.12.31 01:45수정 2001.12.31 12:30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언론개혁, 테러, 게이트.... 새 세기의 시작은 그렇게 좋은 일보다는 국민들의 가슴을 답답하게 하는 일이 많았던 것 같다. 이제 2002년. 비록 하룻밤의 차이지만 새로운 희망으로 큰 웃음이 아닌 흐뭇한 미소를 머금을 수 있는 소식들로 가득했으면 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80대 아버지가 손자와 손녀에게 이럴 줄 몰랐다
  2. 2 "은혜 모른다" 손가락질에도... 저는 부모와 절연한 자식입니다
  3. 3 "이재용은 바지회장"... 삼성전자 사옥앞 마스크 벗고 외친 젊은 직원들
  4. 4 "내 연락처 절대 못 알려줘" 부모 피해 꽁꽁 숨어버린 자식들
  5. 5 한국에서 한 것처럼 했는데... 독일 초등교사가 보내온 편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