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자부 지침 계속고집 하면 새해 파업

31일 오전 서노협 대표자 회의 강경 투쟁 선언

등록 2001.12.31 12:11수정 2001.12.31 13:59
0
원고료로 응원























2001년 임·단협과 관련해 서울지하철노조, 도시철도노조 등 서울시투자기관노조협의회(상임의장 배일도·이하 서노협)가 공동 쟁의 발생을 결의하고 투쟁에 박차를 가한 가운데, 서울시 노사정 '서울모델협의회(위원장 이규창)' 공익위원들은 31일 오전 긴급 회동, 각 사업장 중재에 들어갔다.

서울모델은 중재가 결정되면 31일 오후 서울시 투자기관 각 사업장에 통보할 방침이다. 중재에 들어간 상태에도 아랑곳없이 서울지하철노조 등 서노협 6개 노조 대표자들은 서울지하철노조 사무실에서 향후 투쟁방향을 긴급 논의하고 있다. 중재안이 불리하게 나올 경우를 대비해 공동파업도 불사르겠다고 벼르고 있다.

31일 오전 지난 27일 교섭중단을 선언한 서울지하철노조 배일도(서노협 의장) 위원장은 "행자부 지침 철회 없이 자율교섭 확보 어림없다"며 "정부나 서울시가 행자부 지침을 계속 고집할 경우 새해 벽두부터 파업을 포함한 쟁의행위를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편, 29일 오전 10시 서울모델협의회는 노사정 전체회의를 긴급 개최해 서울시 투자기관 단사별 노사 쟁점 사항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서울시투자기관노조협의회(이하 서노협) 측은 2001년 임금만 논의 할 것을 주장했고 서울시투자기관사용자협의회(이하 서사협)는 임금과 단협은 긴밀한 연관이 있으므로 임금과 단협 일부를 함께 처리하자고 맞섰다.

서사협은 감사원 지적이나 행자부 지침에 명시된 누진제 전면 폐지, 노조전임자 축소, 가족승차권폐지(지하철, 도철), 과다인원 축소(지하철공사 400여 명) 등 단협과 연계한 임금협상을 해야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 같은 현안을 두고 2시간여 노·사 주장이 팽팽히 맞섰다.

결국 노사정 전체회의에서 임금만 중재키로 최종 결정하고 서울시 6개 투자기관 각 단사별 임금 쟁점 현안을 노사정 공익위원에게 제출케 했다. 서울모델 노사정 공익위원들은 오는 31일(월) 최종 중재안을 결정, 각 사업장별로 송부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노사정 전체회의에서는 도시철도공사노조 나영섭 위원장, 강남병원노조 황선이 위원장 등 서노협 대표 6명과 서울지하철공사 박종옥 사장, 농수산물공사 허신행 사장 등 서사협 대표 6명 및 이규창 위원장을 비롯한 노사정 공익위원 전원, 서울시 조대룡 시정기획관이 참석했다.

한편, 27일 오전 고건 서울시장은 노사정 서울모델 이규창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노사정 합의를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종결재권자인 고 시장 뜻과 달리 서울시 주무부서에서는 행자부지침, 감사원지적사항 등 민감한 문제가 있는데 임금만 처리 한 것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다.

서울시 노사정 공익위원들은 31일 오전 서울모델 사무실에서 회의를 갖고 2000년 기합의한 결과에 따른 2001년 임금인상효과 총액임금 포함문제, 자연상승분(호봉급, 체력단련비, 연월차, 가족수당)의 총액임금 포함 문제, 효도휴가비 총액임금에서 제외 문제 등을 집중 논의하고 있다.

또 공익위원들은 지난해 경북지방노동위원회가 '전년도 임금인상 연계 부당하다'는 결정문에 대해 진의를 파악하고 있다. 서울모델에서 임금쟁점 노사 중재가 결정되면, 단사별 노사협상을 거쳐 최종 임금인상이 결정된다. 노사정 중재안은 6명 공익위원 전원의 찬성으로 결정된다.

노사정 중재는 임의 중재이며, 노사협상을 통해 최종 결정해야 된다. 이와 관련, 31일 오전 서노협 의장인 배일도 서울지하철노조위원장은 서울지하철노조 사무실에서 서노협 대표자회의를 갖고 투쟁에 따른 향후 일정을 논의하고 있다. 서울지하철노조는 조합원들에게 공사가 일방시행하고 있는 '연말연시 수송대책' 연장근로 중단 등을 담는 투쟁지침 2호를 조합원에게 긴급 통보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상임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80대 아버지가 손자와 손녀에게 이럴 줄 몰랐다
  2. 2 "은혜 모른다" 손가락질에도... 저는 부모와 절연한 자식입니다
  3. 3 "알리·테무에선 티셔츠 5천원, 운동화 2만원... 서민들 왜 화났겠나"
  4. 4 "이재용은 바지회장"... 삼성전자 사옥앞 마스크 벗고 외친 젊은 직원들
  5. 5 "내 연락처 절대 못 알려줘" 부모 피해 꽁꽁 숨어버린 자식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