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쇄신안, 1월 4일 결정될 듯

등록 2001.12.31 17:39수정 2002.01.31 00:19
0
원고료로 응원
지난 12월 19일부터 열흘 넘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민주당 쇄신방안이 내년 1월 4일 최종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신사년 마지막 날인 12월 31일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약 7시간 동안 마라톤 당무회의를 벌인 끝에 대선후보 선출시기와 당권·대권 중복출마 허용여부 등 두가지 쟁점을 제외하고 나머지에 대해 대체로 의견 접근을 이뤘다.

특히 이날 논의에서는 특대위 안과는 달리 원내총무와 정책위의장을 당연직 최고위원에서 제외하고, 대표 최고위원이 복수 추천하기로 의견을 모아 박상천 고문 측의 '대표 강화론'이 대폭 받아들여졌다. 또한 관심을 모았던 호주식 선호투표제는 도입하지 않기로 했으며 인터넷 선거방식 도입의 경우 '선거법 개정과 기술적 문제가 해결된다면' 전체 투표의 5% 범위 이내에서 결과에 반영시키기로 의견 접근을 이뤘다.

민주당은 내년 1월 3일 상임고문단회의를 열어 마지막 쟁점을 논의한 후 다음날인 4일 당무회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결론을 내릴 방침이다. 특히 최대 논란거리인 대선후보 선출시기 문제는 3일 상임고문단회의에서 최종 결론을 모색하기로 했다.

31일 당무회의에 앞서 한광옥 대표는 1월 첫째주에는 끝낼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고, 회의 중에도 4일 당무회의에서 최종 결론을 내릴 의지를 강하게 표했다.

하지만 남아 있는 두가지 쟁점이 대권주자들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사안인데다 31일 오후 당무회의에 많은 사람들이 불참, 40여 명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돼서 4일 최종 결론이 원만히 내려지지 않을 가능성도 잠재하고 있다.

31일 당무회의에서 논의된 사안은 △지도체제의 명칭과 구성 △대표선출 △대의원수 구성 △호주식 선호투표 도입 여부 △인터넷 선거방식 도입 여부 등으로 대략 다음과 같이 의견 접근을 이뤘다. 아직 최종 합의가 아닌 잠정적 의견 접근이다.

1) 지도체제를 '정무위원회'로 하자는 특대위 안은 국회 '정무위원회'와 중복되므로 '최고위원회'로 한다.

2) 원내총무와 정책위의장을 당연직 최고위원으로 포함시키자는 특대위 안은 반대 의견이 많아 포함시키지 않는 쪽으로 한다.

3) 전당대회 최고위원 선거에서 최고 득표자가 대표 최고위원이 되고, 대표가 원내총무와 정책위의장을 복수 추천해 최고위원회에서 논의·결정한다.

4) 대의원 수는 인구 10만 명당 30인을 배정하고 이를 초과할 경우 2000명당 한명씩 추가한다.

5) 호주식 선호투표방식은 도입하지 않는다.

6) 인터넷 선거방식 도입문제는 선거법의 개정과 기술적 공정성이 보장된다는 전제하에 전체 투표 5% 범위 이내에서 결정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선임기자. 정신차리고 보니 기자 생활 20년이 훌쩍 넘었다. 언제쯤 세상이 좀 수월해질랑가.

AD

AD

인기기사

  1. 1 호텔 화장실 작은 수건, 원래 용도를 아십니까
  2. 2 비싸고 맛없는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 가격 해부 해보니
  3. 3 "천공 기록 마지막 저장 22년 4월 13일 오후2:29:57, 어떻게 조작하나"
  4. 4 50대에 재취업했는데요, 이건 좀 아닌 것 같습니다
  5. 5 2월이면 바빠지는 누드모델, 이런 요구는 사양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