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오는 날, 세 종류의 스님

강제윤의 보길도 편지

등록 2002.12.30 11:53수정 2002.12.30 16:26
0
원고료로 응원
a

보길도의 겨울 동백꽃

동백 꽃 피는 겨울날, 반 팔 차림으로 땔감 할 장작을 팹니다.
어디서 먹구름이 몰려오는가 싶더니 눈발이 날리기 시작합니다.
이 섬 지방에서 눈은 늘 이렇듯 느닷없이 옵니다.
겨우내 몇 번 만날 수 없는 눈이라 나는 도끼를 내려놓고
눈 구경을 합니다.
눈송이가 더욱 굵어집니다.

정자 지붕이 눈에 덮이고, 사랑채 초가 지붕 위에도, 뒤 안 대숲에도
눈이 내려 쌓입니다.
앞산과 들판, 마른 개울까지 온통 눈에 덮여갑니다.
반 팔 차림으로 일하던 상하의 나라는 간데 없고, 순식간에 설 국이
나타납니다.
늘 푸른 나무들, 붉은 동백꽃들, 남국의 따뜻한 햇볕들, 겨울 들판의 풀들,
야채들, 온통 눈 속에 파묻히고, 나도 눈사람이 되어 갑니다.

옛적, 어느 날, 한 고승이 눈 내리는 것을 보고 말했다 합니다.

"눈이 내리면 세 가지 종류의 중이 있다.

상등의 중은 선실에서 좌선을 하고,

중등의 중은 먹을 갈아 붓을 들어 시를 짓고,

하등의 중은 화로를 끼고 앉아 무얼 구워 먹을까 궁리를 한다."
(연관 스님 역주, '선문단련설' 중에서)

겨울 동백 붉게 피는 남국의 섬 마을.
바람이 불고 눈은 오는데, 나는 대체 어떤 종류의 사람일까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인이자 섬 활동가입니다. 사단법인 섬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으며,<당신에게 섬><섬을 걷다><전라도 섬맛기행><바다의 황금시대 파시>저자입니다. 섬연구소 홈페이지. https://cafe.naver.com/islandnet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