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길도 등 전남바다 40년만에 선박 운항제한 풀어

해수부, 노화도.소안도.조도.관매도 등 평수구역 확대

등록 2002.12.31 10:35수정 2002.12.31 15:37
0
원고료로 응원
목포권 해역 평수구역 확대로 여객선 등의 운항제한이 대폭 완화된다.

목포해수청 관계자에 따르면 선박이 최대로 항해할 수 있는 구역을 정하는 항행구역제도가 1962년 입법화된 이후 40년만에 재조정됨에 따라 18개 평수구역 중 7개 구역에 대해 인근 연해구역의 일부를 평수구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연해구역으로 지정되었던 완도군 보길도, 노화도 및 소안도와 진도군 조도 및 관매도 등이 평수구역으로 확대되고 평수구역 제7구 및 제8구로 분리되었던 목포와 완도해역이 평수구역 제7·8구로 통합되어 이 지역을 운항하는 여객선과 화물선 등의 운항제한이 대폭 완화된다.

평수구역이란 항내, 호수·하천 등과 같이 평온한 수역으로 이 구역이 확대되면 선박들의 항행 반경이 확대되어 폭풍주의보시 여객선 운항이 통제돼 육지나들이에 어려움을 겪었던 섬주민들의 불편을 크게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목포해수청 김삼열 선원선박과장은 "현재 항행구역은 일제강점기인 1935년에 확정된 것으로 선박성능이 향상되고 선박통신, 기상예보체계 등 해상교통환경이 크게 개선된 현실을 반영하기 위해 이번에 항해구역을 재조정하게 됐다"며 "관계법령인 선박안전법시행규칙 개정작업을 조기 완료해 2003년부터는 새로운 항행구역이 적용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마음 놓을 자리 보지 않고, 마음 길 따라가니 어찌 즐겁지 아니한가?

이 기자의 최신기사 "마음도 수납이 가능할까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