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덜마신 연말... 소주만 늘어

등록 2004.12.31 08:13수정 2004.12.31 08:17
0
원고료로 응원
(서울=김현준 기자) 올해 연말에는 경기침체 여파에다 성매매특별법 영향까지 겹친 탓인지 맥주와 위스키 판매가 줄고 소주 소비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하이트맥주와 오비맥주의 이달 1∼24일 맥주 판매량은 1051만상자(500㎖짜리 20병)로 작년 같은 기간의 1107만상자에 비해 5% 감소했다.

위스키의 경우 디아지오코리아, 진로발렌타인스, 롯데칠성 등 3대 업체의 이달들어 25일까지 판매량이 20만6천상자(500㎖짜리 18병)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5% 이상 줄어든 것으로 추정됐다.

맥주 및 위스키업체들은 망년회 등의 영향으로 12월 판매량이 지난 11월에 비해서는 늘어났지만 작년 12월보다는 부진하다고 밝히고 있다.

반면 소주는 이달 들어 24일까지 진로 참이슬 판매량이 434만8천상자(360㎖짜리 30병)로 작년 동기의 409만5천상자에 비해 6.2% 증가했다.

주류업계는 경기침체의 영향 등으로 연말 술자리가 줄고 모임을 갖더라도 과도하게 술을 마시기 보다는 저녁을 먹으면서 술 한잔 하는 정도로 간소하게 하는 경우가 많아져 위스키와 맥주 소비가 줄고 소주 판매만 늘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여론의 반발에 밀려 대통령이 물러섰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