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끼오~~~"

[사진] 왕족의 혈통 오골계, 새해 인사드립니다!

등록 2004.12.31 13:57수정 2005.07.15 14:24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닭은 어둠을 지나 밝음을 알리는 존재다. 여명을 알리는 수탉의 힘찬 울음은 혼돈과 무질서를 끊고 질서와 조화를 알린다. 닭은 또, 부를 상징한다. 부지런히 모이를 쪼아 먹고 암탉 한 마리가 수백 개의 알을 낳는다.

오마이뉴스 가족 여러분! 을유년(乙酉年) 새해엔 부~자 되세요! 꼬~끼오~~~


a

꼬끼요~오! 일가 어르신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윤형권

a

어때요? 멋진 제 모습, 신사로 보이지요? ⓒ 윤형권

a

힘찬 걸음, 을유년 새해 희망을 안고 출발합니다! ⓒ 윤형권

a

저도 오골계라고 하면 믿겠습니까? 저 같은 경우 2,000수에 하나 나올까 말까 합니다. ⓒ 윤형권

a

못믿겠다고요? 으이씨! 저 화났어요! 아래를 보세요! ⓒ 윤형권

a

보세요. 어미는 흰둥이라도 새끼는 오골계 본래 모습이지요? ⓒ 윤형권

a

저도 오골계라고요. 뼈도 검고 속살도 검고요. 발가락이 4개잖아요. 아주 드물게 저 같은 오골계가 생깁니다. ⓒ 윤형권

a

보통 5개월이 돼야 알을 낳기 시작하는데, 일년에 보통 100여개 알을 낳지요. 크기는 탁구공 정도이고요. 알 한개에 30~40g 정도입니다. ⓒ 윤형권

a

오골계의 특징은 눈, 뼈, 살, 털(가끔 흰둥이나 얼룩이가 나오기도 하지만)이 검어야 하고 발가락이 4개인 것이 특징 ⓒ 윤형권

오골계에 대해

▲ 우리들은 모여 살기를 좋아합니다. 30마리 정도가 하나의 집단이 되고 두목이 거느립니다.
ⓒ윤형권

우리나라에서 언제부터 오골계를 길렀는지는 정확치 않다. 다만 허준 선생의 동의보감에 오골계의 약효가 자세히 기록돼 있는 사실로 미루어 조선 선조 이전으로 추정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천연기념물 265호로 지정된 연산면 화악리 지산농원(주인장 이승숙)의 오골계가 유일하다.

지금까지는 오골계의 원산지가 동남아시아이며 중국을 통해 우리나라에 전래됐다는 주장이 우세했다. 그러나 중국, 일본이나 동남아시아 현지에서 사육중인 오골계들이 우리나라의 오골계와 확연히 다른 점으로 보아 오래 전 우리나라에 들어온 뒤 토착화됐을 가능성이 크다.

오골계와 관련된 자료로는 연산에 사는 통정대부(通政大夫, 도지사급) 이형흠(李亨欽)이라는 사람이 25대 철종 임금께 진상했다는 기록이 있으며, 조선조 19대 숙종 임금이 중병을 앓던 중 연산오골계를 드시고 건강을 회복한 후부터 충청지방의 특산품으로 해마다 임금님께 진상되었다는 얘기가 전해 내려온다. 또, 연산군 때에는 일반 백성은 물론이고 정승들까지도 오골계?먹지 못하도록 했으며, 이를 어기면 벼슬을 빼앗고 귀양까지 보냈다고 하는데 이런류의 설화들은 연산군의 폭군 이미지와 오골계의 희귀성을 강조하기 위해 만들어진 얘기가 아닌가 생각된다.

오골계는 야생성이 강해 사육이 어렵고 사육기간이 오래 걸리는 등 경제적 가치가 아주 낮은 가축이다. 그래서 빨리 크고 살도 많이 찌는 개량종 오골계들이 많이 보급되고 있는데, 경제성만 추구하다보니 원형에서 너무 많이 멀어진 교잡종 오골계들이 범람하고 있다. 현재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교잡종 오골계들은 일정한 형태를 유지하지 못하며 기이한 모양이 계속 만들어지고 있다. 가장 많이 확인된 형태로는 △5~6개의 발가락 △전복 또는 맨드라미 모양의 볏 △다리 또는 발가락 사이의 잔털 △머리 위의 깃털 △노란색 또는 갈색 눈 등이 있다.

오골계는 성격이 예민하고 까다로워 사육에 어려움이 많다. 오골계는 가금류라기보다는 야생조류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때문에 일반 닭처럼 가두어 놓고 집단적으로 사육하면
스트레스를 받아 많은 문제가 발생한다.

오골계의 사육기간은 일반 닭보다 5배 정도 오래 걸린다. 갓 태어난 병아리의 평균체중은 33g이며 한달을 키워도 평균체중이 130g(일반닭은 1,700g)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일반 닭과 달리 밤에는 모이를 잘 먹지 않으며 배합사료는 먹지 않고 주로 벌레를 잡아먹는다든지, 풀을 뜯는다든지, 모래나 흙을 주워 먹는데 더 흥미가 있다.

오골계는 생후 5개월부터 알(初卵)을 낳기 시작한다. 초란은 메추리알보다 약간 작은 크기부터 시작하여 점차 커지며, 부화 가능한 크기가 되려면 어미닭의 나이가 8개월~1년은 돼야 한다. 암탉 성계는 1년 평균 100개 안팎의 알을 낳는다. 오골계 암탉은 일반 암탉과 달리 알을 잘 품는다. 오골계는 일단 알을 안으면 병아리가 태어날 때까지 거의 자리를 뜨지 않지 않을 정도로 모성애가 강하다. 어미닭이 병아리를 보살피는 기간은 병아리의 홀로서기가 가능한 6주~7주 사이로 관찰되고 있다.

오골계 수컷은 싸움상대가 나서지 않으면 아무거나 마구 찍어대며 매일 제 피라도 봐야 직성이 풀리는 매우 호전적이다. 가끔 사람에게 대들어 상처를 입히기도 한다. 수탉은 암탉보다 체구가 50%정도 더 크며 번식력이 좋다. 교미를 하기 위해 암탉을 쫓으면 절대 놓치지 않는다. 오래 묵은 암탉일수록 깃털이 많이 빠져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수컷이 교미하면서 깃털을 뽑아버리기 때문이다.

오골계는 풍수에 대한 배타성이 강해 타 지역으로 나가면 점차 특성을 잃어간다. 전해내려오는 얘기로는 “계룡산 사방 30리를 벗어나면 연산오골계가 아니다”라는 말이 있다. 학계에서는 연산면 화악리 오골계가 타지방으로 전출할 경우 3대째(F2)부터 유전자 형질에 가시적인 변화가 생긴다고 보고 있다.


/ 천연기념물 265호 오골계지킴이 이승숙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나무를 깎는다는 것은 마음을 다듬는 것"이라는 화두에 천칙하여 새로운 일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5. 5 "'맘껏 풍자하라, 당신들 권리'... 윤 대통령 SNL 200만 영상은 뭔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