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청 105년 국영철도 마감...'철도공사'로

철도 해고자 서울역 철야농성...순조롭지 않은 출발

등록 2004.12.31 13:54수정 2005.01.01 14:55
0
원고료로 응원
철도청이 내일부터 105년 국영철도 역사를 뒤로 하고 '한국철도공사'로 새출발한다.

철도청은 '한국철도공사' 출범을 기념해 31일 밤 서울역과 대전역서 `새해맞이 행사'를 갖는다. 새해맞이 행사는 전야제 행사와 함께 신광순 철도청장의 `공사출범 카운트 다운' '고객 다짐선언' '승객 기념품 증정' 행사 등이 예정돼 있다.

이에 앞서 한국철도공사설립위원회는 지난 28일 회의를 열고 2005년 경영목표와 임원 선임,직제규정 등 철도공사 약관을 최종 의결했다.

공사 경영을 책임질 초대 사장에는 신광순 현 철도청장을 부사장에는 최연혜 현 철도청 차장을 각각 임명했다.

철도공사 직제는 상임 이사급으로 5본부(기획조정, 경영관리, 여객관리, 사업개발, 차량사업)를 두고, 5사업단(고속, 광역물류, 시설, 전기, 수송안전)을 두기로 했다.

철도청 관계자는 "새로운 경영진을 주축으로 자율과 책임경영을 통해 철도산업 재도약의 기회를 마련하고 국민기업으로 재탄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철도공사의 출범은 시작부터 순조롭지 않다.

현재 철도노조 해고자원직복직투쟁위원회는 지난 29일부터 서울역 대합실에서 88명의 해고자 복직을 요구하는 철야농성을 벌이고 있다.

철도공사, 88명 해고자 버리고 가나

이들이 해고된 사유는 지난 해 철도 민영화법안 철회와 철도의 시설.운영분리를 골자로 하는 철도산업발전기본법 반대파업 등 대부분 공사 출범을 앞두고 철도구조조정 과정에서 발생한 것.

이 때문에 복직투쟁위는 "철도구조개혁 과정에서 희생당한 해고자 복직은 당연하고 지난 3일 체결된 노사합의문에도 해고자들에 대한 '전향적 조치'를 명시, 철도공사의 해고자 복직에 대한 의무를 분명히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복직투쟁위는 또 "정부와 철도청은 역사적 체제전환의 시점을 맞아 대국적 견지에서 묵은 상처를 씻어 내는 일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전국철도노조도 공사 출범에 따라 긴장감을 감추지 않고 있다.

철도노조는 31일 노조 홈페이지 게시글을 통해 "2005년 철도노동자에게 던져진 과제는 신자유주의 공세와 이윤추구의 논리 속에 유린될 생존권 사수와 비정규직 문제"라고 밝혔다.

철도노조는 이어 "철도를 국민의 철도로 지켜내고 진정한 새 역사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