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철 1호선 군포 당정역 개통 무기연기

수익은 한국철도공사로 적자는 군포시 부담... 적자분 산정 이견차 난항

등록 2009.12.30 18:54수정 2009.12.30 18:54
0
원고료로 응원
a

당정역 개통 연기 공지 ⓒ 군포시

당정역 개통 연기 공지 ⓒ 군포시

 

경기 군포시가 국철 1호선 군포역과 의왕역 사이에 신설된 당정역을 오는 1월15일 개통, 이날 오후2시 당정역사 앞 교통광장에서 지역 국회의원과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이를 무기한 연기해 혼란과 주민들의 반발마저 예상된다.

 

군포시는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와의 운영협의가 늦어져 당초 2010년 1월 5일로 예정된 당정역 개통을 무기 연기한다"고 30일 밝혔다.

 

군포시에 따르면 이날 국토해양부와의 상의한 끝에 코레일과의 운영협의가 끝날때까지 개통식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에 시는 홈페이지 공지를 바꾸고, 시내 곳곳에 설치했던 개통식 현수막을 철거하고, 보도자료를 내는 등 하루종일 분주했다.

 

당정역 개통이 무기연기된 사유는 2006년 12월20일 군포시와 코레일이 체결한 당정역사 수탁사업 협약에 따른 세부협의 사항인 역사 운영 적자분 산정에 대한 이견차이로 코레일측이 '협의가 성사되지 않을 경우 역사 개통은 어렵다'는 원칙을 고수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당정역사가 개통되면 역사 운영을 코레일이 맡지만 발생되는 모든 수익을 가져가고 적자분이 발생할 시에는 군포시에서 보존한다는 점이다.

 

a

군포시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했던 당정역 개통 안내 ⓒ 최병렬

군포시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했던 당정역 개통 안내 ⓒ 최병렬

 

당정역 운영에 따른 적자분 산정 놓고 이견차 협상 난항

 

이는 지자체 등의 요구에 의해 신설되는 모든 역에 적용되는 것으로 군포시와 코레일 양측은 역사 신설에 앞서 이같은 원칙에 합의 했지만 막상 실제 운영을 앞두고는 적자폭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운영 적자 범위 산정을 놓고 이견차이의 폭이 매우 크다.

 

특히 적자분 산정 기준에 따라 군포시 예산 지출 규모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시로서는 어느정도까지 수용할 지를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군포시와 코레일은 역 신설에 따른 협약을 통해 적자분 납입 기간을 1년으로 했지만 운영 초기인 점을 감안해 3년~5년을 요구하고, 점포 임대와 광고판 등 부대수입의 책정을 놓고 이견차를 보이고 있으며 시간외 근무수당의 운영비 포함도 쟁점중의 하나이다.

 

더욱이 앞서 국토부에 제출된 역신설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하루 평균 역사 이용객은 승차만 9400여 명으로 산출, 당정역의 경제성(B/C)은 1.25, 수익률은 183%에 이른다고 보고돼 흑자 운영이 예상됐지만 당정택지개발 지구 입주일이 2012년 이후로 늦춰지면서 하루 평균 승차객은 4000여명으로 뚝 떨어져 적자 운영은 불가피하다.

 

군포시 관계자는 "코레일과 역사 운영 협의를 해왔지만 시 예산이 들어가게 되는 적자분 산정 기준의 타결점을 찾지못해 개통식을 무기연기하게 됐다"며 "관련 기관과의 조속한 협의를 통해 빠른시일내에 개통토록 하여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a

당정역 신설 위치와 주변 지도 공람자료 ⓒ 최병렬

당정역 신설 위치와 주변 지도 공람자료 ⓒ 최병렬

 

당정역 신설 공사비 군포시 300억 시비로 전액 부담

 

한편 당정역(堂井驛)은 경기도 군포시 경부선 국철 1호선 군포역과 의왕역 사이 신설역으로 의왕역과 군포역의 긴 역간거리로 불편을 겪던 인근 주민들의 민원에 의하여 지난 2006년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협약을 체결하고 당정역사 건설을 결정했다.

 

이에 지난 2008년 6월 19일에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했다. 또 역명 결정을 놓고 주민.시의회와 인근에 자리한 한세대간의 논쟁이 불거졌으나 주민 여론조사와 명칭 공모 결과 등을 토대로 역명은 '당정역'으로 부역명은 한세대로 결정되면서 일단락됐다.

 

당정역 공사비로는 300억원이 투입돼 군포시가 전액 시비로 부담했다. 시설 규모는 지상 2층, 연면적 2천302㎡ 규모의 철골조+SRC 형태의 초현대식 선상(線上) 역사 형태다.

 

군포시는 역사 신설과 함께 인근 골프장 주변의 농경부지와 역사부지 양쪽에 근린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며 역사가 완공되면 신.구 도심 간의 균형있는 발전과 군포초등학교에서 만도기계에 이르는 47번 국도의 상습 정체도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당정역 신설을 위한 추진 사항 

○ 2006.04.07 : 가칭)당정역사 건립 확정 발표(국토해양부장관) 
○ 2006.12.20 : 가칭)당정역사 수탁사업 협약 체결(군포시,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 2007.4.12 : 건축설계공모 공고 
○ 2007.5.10 : 철도노반실시설계 착수 
○ 2007.6.29 : 건축설계공모 당선작 확정 
○ 2008.2.28 : 철도노반실시설계 준공 
○ 2008.3.20 : 사업실시계획승인 요청 
○ 2008.4.03 : 경부선 당정역사 신축 입찰공고(긴급) 
○ 2008.5.16 : 기공식 - 노반·건축분야 공사 착공 
○ 2009.3.12 : 군포시, 가칭)당정역사 역명 공모 공지 
○ 2009.3.16-4.6 : 명칭 공모 접수(1980건) 
○ 2009.4.03 : 군포시, 2차 설문 및 전화 여론조사 
○ 2009.4.14 : 군포시, 1차 공모결과 언론공개 
1위 한세대역(1천75명), 2위 당정역(668명), 3위 신산본역(25명) 
○ 2009.4.24 : 군포시, 가칭)당정역 역명결정 심의위원회 새로 구성 발표 
○ 2009. 5월 : 군포시, 역명심의위원회 심의 요청 
○ 2009 .6월 : 역명 결정 
○ 2009. 7월 : 역명 통보(한국철도공사) 
○ 2009.11월 : 각 분야 공사 완공 
○ 2009.12월 : 종합점검 및 시운전
○ 2010.1월15일 :  개통예정일
#군포 #당정역 #한국철도공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