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나눔재단, 독거노인 1300여세대에 목도리 전달

등록 2009.12.30 19:16수정 2009.12.30 19:16
0
원고료로 응원

생명나눔재단(이사장 박정수)은 31일 독거노인 지원사업의 하나로 '36.6℃ 솜솜프로젝트'를 진행하여 김해지역 독거노인 1300여 세대에 직접 손으로 만든 목도리를 배분한다.

 

'36.6℃ 솜솜프로젝트'는 지역사회공동체가 손수 만든 목도리에 온정을 담아 독거노인의 체온을 0.1℃씩 올리고 어르신께 정서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진행하는 사업이다.

 

이 단체는 "지난 10월 국내 뜨개실 제조기업인 연일섬유가 뜨개실을 후원하고 일부는 구매하여, 김해지역 인터넷 커뮤니티 '김해아미'(아줌마 그리고 미시)회원 150여명이 참여하여, 1300여개의 목도리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목도리는 김해지역 17개 읍· 면·동에 고루 배분되어 독거어르신께 전달한다. 전달식은 31일 오전 11시 생명나눔재단에서 열린다.

2009.12.30 19:16 ⓒ 2009 OhmyNews
#생명나눔재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