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론 '왜'를 꼭 따지면서 살 겁니다

[앤의 그림일기] '2011 지역투어-서울경기인천' 정봉주 전 의원 특강을 듣고

등록 2011.12.13 13:45수정 2011.12.13 13:45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저는 어른이 된 후로 세상과 타협하고,

피곤해지는 말싸움을 피하며 살았습니다. 

생각해보니 "왜?"라는 질문은 그다지 많지 않았더군요. 

 

왜냐하면 "왜?"라는 생각을 하면,

사는 것이 피곤해진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이 세상은 어차피 그렇고 그렇게 돌아가고,

거기에 상관해봐야 귀찮아진다는 것이 이유였습니다.

 

a

앤의 그림일기 정봉주 전 의원 특강을 들으며 그린 그림일기에 받은 사인 ⓒ 김효니

▲ 앤의 그림일기 정봉주 전 의원 특강을 들으며 그린 그림일기에 받은 사인 ⓒ 김효니
 
지난주 금요일(9일).
저는 안산 경기도학생수련원에서 열린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1박 2일' 캠프에 다녀왔습니다.
 
그곳에서 <나꼼수> 정봉주 전 의원 특강을 들었습니다.
 
마음에 남았던 이야기는
우리는 살면서 "왜?"라는 질문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었어요.
 
제가 살면서 귀찮고 번거롭다는 이유로 피했던 문제를 꺼낸 것입니다.
 
왜 라는 질문을 하기 시작하면
세상과 싸워가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저는 말싸움을 잘 못합니다.
싸우는 것도 싫어합니다.
 
누가 시비를 걸어 말싸움을 시작할라치면
가슴부터 쿵덕 쿵덕 뛰어서 몇 마디 시작도 못 해보고
100% 집니다.
 
치열하게 싸워보지도 않고
진다는 생각을 하며 살았습니다.
 
다행히 제 남편은 저와 반대로 "왜?"가 많은 사람입니다.
 
그와 살면서 쭉 지켜본 저는
그의 "왜?"된 삶은
너무나 고되고 피곤했습니다.
 
그러나 언제나 남편이 얻는 것은
힘들지만, 왜라는 고민 끝에 나온 좀 더 나은 결론이었습니다.
 
적어도 내가 사는 세상을 꼼꼼히 따져보고
"이건 왜 이렇게 돼가느냐?"라는 질문을 던질 때
조금은 더 명확한 삶을 살 수 있지 않을까요.
2011.12.13 13:45 ⓒ 2011 OhmyNews
#나는꼼수다 #정봉주전의원 #그림일기 #드로잉 #스케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