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체절명 위기...박근혜 흔들면 이적행위"

'내홍' 한나라당, 정권실세 용퇴 둘러싸고 의총 끝장토론

등록 2012.01.02 13:15수정 2012.01.02 17:26
0
원고료로 응원
[기사 보강: 2일 오후 3시 10분]
 
a

2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한나라당 비상대책위 회의에 박근혜 위원장과 김종인, 이상돈 위원이 참석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비대위 활동 1주일 밖에 되지 않았지만, 그동안 많은 변화를 만들고 계신 비대위원께 감사드린다"며 "초심을 잃지 말고 앞으로도 쇄신 작업에 박차를 가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남소연

2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한나라당 비상대책위 회의에 박근혜 위원장과 김종인, 이상돈 위원이 참석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비대위 활동 1주일 밖에 되지 않았지만, 그동안 많은 변화를 만들고 계신 비대위원께 감사드린다"며 "초심을 잃지 말고 앞으로도 쇄신 작업에 박차를 가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남소연

'정권 실세 용퇴론'을 둘러싸고 당내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한나라당이 오는 9일 의원총회를 열어 당 소속 의원들과 비상대책위원 간의 토론을 가질 예정이다.

 

황영철 대변인은 2일 비대위 전체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비대위원들이 9일 의원총회에 참석해 의원들과 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비대위원-의원들의 연석회의가 열린다고 보면 된다"며 "(비대위원들과 대화할 필요성에 대해) 의원들이 얘기했고 황우여 원내대표가 이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원-의원 연석회의에서 논의할 주요 안건은 아직 미정이다. 그러나 김종인·이상돈 비대위원 등이 제기한 '정권 실세 용퇴론'이 핵심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인적쇄신 당사자로 꼽힌 친이계는 집단 대응에 나섰다. 권성동·권택기·장제원·조해진 의원 등은 지난달 31일 의원총회에서 김종인·이상돈 비대위원의 사퇴를 공식 요구한 바 있다.

 

김종인 "비대위 상대로 싸우려 하나... 1월 말 쇄신 안 되면 사퇴"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비대위원들은 '맞불 대응' 중이다. 특히, 김종인 비대위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1월 말까지 인적쇄신이 되지 않는다면 비대위원직을 사퇴할 수 있다는 의사까지 밝혔다.

 

그는 "빠른 시일 내 인적쇄신을 하지 않으면 '비대위가 무엇 때문에 하느냐'에 대한 의미가 상실될 것"이라며 "1월 말까지 상황을 보면 변화가 되는지 안 되는지 대략 판단할 수 있다. (그 때까지) 안 되면 '안 되는 집단에서 더 이상 시간 끌고 갈 필요가 있느냐'는 생각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1월 말까지 인적쇄신이 되지 않으면 사퇴를 할 수도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도 "경우에 따라서는 그럴 수도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인적쇄신 대상을) 누구라고 말할 생각은 없지만 일반적으로 국민이 볼 때 '이런 사람은 사라졌으면 좋겠다'는 사람이 있다"며 "제 기능을 못했으면 친이계나, 친박계나 관계 없다"고 강조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비대위 전체회의에서도 "(당 소속 의원들이) 비대위원을 공격하는 발언 등이 보도되고 있는데 솔직히 무슨 정당(의원)이 비대위를 상대로 싸우려고 하나"라며 "가만히 보니 이해관계에 얽혀서 그런 것 같다, 비대위원을 흠집내 자기네 입장을 정리한다고 하면 엄청난 오산"이라고 강조했다.

 

또 "음력 설 전에 비대위가 처음 출범했을 때 생각대로 의견을 정리해야 하지 않겠나"라며 비대위의 정치·공천개혁 분과위원장을 맡은 이상돈 비대위원을 향해 "위축되지 말고 과감히 진행해달라"라고 주문했다.

 

박근혜 비대위원장도 비대위원들의 손을 들어줬다. 박 위원장은 김 비대위원의 발언에 대해 "우리 당이 얼마나 부족한 점이 많았으면 비대위까지 왔겠나"라며 "한나라당이 정치적으로, 정책적으로 쇄신의 성과물을 하나하나 내놓아야 한다, 주어진 시간이 얼마 없다"고 답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도 "무엇보다 초심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 비대위를 처음 시작하면서 갖고 있던 초심과 목표를 다시금 새기면서 그대로 노력해나간다면 우리는 반드시 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며 "국민의 눈높이와 상식이란 입장에서 앞으로도 쇄신 작업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당부했다.

 

'쇄신파'의 정두언 의원도 이날 트위터(@doorun)를 통해 비대위의 인적쇄신론에 힘을 보탰다. 정 의원은 "박근혜 비대위는 한나라당이 처한 절체절명의 위기 끝자락에서 탄생한, 그야말로 비상기구"라며 "이 체제에 대한 생산적인 비판은 몰라도, 부당한 기득권을 고수하기 (위한) 박 체제 흔들기는 해당해위나 이적행위가 될 수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장제원 "김종인·이상돈 사퇴 안하면 다른 비대위원 비리 폭로할 것"

 

한편, 인적쇄신 대상으로 지목된 친이계 의원들은 김종인·이상돈 비대위원에 대한 압박 수위를 더욱 높이고 있다.

 

친이계 장제원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두 비대위원이 사퇴하지 않으면 비대위를 인정할 수 없다는 생각까지 하고 있고 이 부분에 대해 많은 의원들이 뜻을 같이 하고 있다"며 "두 비대위원이 사퇴하지 않으면 다른 비대위원 2명 정도의 비리를 추가 폭로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또 "의원들이 많이 참석할 수 있는 날을 잡아 의총 소집 요구서를 황우여 원내대표에게 제출하고 의총이 늦어지면 뜻을 같이 하는 의원들이 대규모 회동 이후 집단 성명을 발표할 수도 있다"며 "지난달 31일 의총에서 사퇴 요구를 공식화했는데도 뭉개고 가는 것은 납득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2012.01.02 13:15 ⓒ 2012 OhmyNews
#박근혜 #김종인 #비상대책위 #인적쇄신 #친이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윤 대통령, 반도체산업 죽일 건가? 외국 보고서에 담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