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출된 당원 개인정보는 성명·주민번호·주소·전화번호"

새누리당 당원명부 유출에 항의전화 빗발...대선경선에 미칠 영향 촉각

등록 2012.06.15 10:48수정 2012.06.15 14:36
0
원고료로 응원
[2신 보강 : 15일 오후 2시 35분]
서병수 사무총장 거듭 사과... "당원 성명·주민번호·주소·전화번호 유출" 

a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와 서병수 사무총장이 15일 오전 여의도 렉싱턴호텔에서 비박주자 3인 정몽준 전 대표, 이재오 의원과 김문수 경기지사의 대리인들을 만나 경선 룰 조율을 위해 조찬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권택기 전 의원(이재오측), 안효대 의원(정몽준측), 황우여 대표, 신지호 전 의원(김문수측), 서병수 사무총장. ⓒ 남소연


서병수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당원명부 유출로 팔려나간 당원 개인정보는 성명·주민번호·주소·전화번호라고 밝히면서 진상조사 및 재발방지 대책마련을 약속했다. 새누리당은 당초 220여만 명으로 알려졌던 개인정보 유출규모는 200여만 명이라고 밝혔다.

서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원명부 유출사건과 관련해 대한민국 국민과 200만 당원동지 여러분에 걱정을 끼쳐드린데 대해 사무총장으로서 깊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서 사무총장은 사건의 경위를 "현직 국장급인 이아무개 당 수석전문위원이 지난 4·11 총선과정인 지난 1~3월 사이 200여만 명에 이르는 당원명부를 확보해 문자발송업체에 팔았다는 혐의를 받고 체포돼 구속, 영장 실질심사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히면서 "검찰이 이야기하고 있는 이아무개 국장의 혐의가 사실이라면 공당으로서 가장 중요시하는 당원명부를 개인적인 사용을 위해 함부로 전용한 것이고, 사무총장으로선 여기에 대한 관리를 제대로 못한 책임도 있다. 이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당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 사무총장은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나고 보도된 것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당원이라는 자부심으로 살아가는 200만 당원들의 개인정보 유출에 대해 깊이 고개숙여 사과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서 사무총장은 이어 "수사결과에 따라 내부 징계 등 엄중하게 책임을 묻고 당의 기강이 해이된 부분과 관리가 제대로 안 된 부분에 대해 철저히 확인, 대책을 마련해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조직을 쇄신하겠다"고 밝혔다.

서 사무총장에 따르면 이번에 드러난 유출된 당원명부에 포함된 당원 개인정보는 성명·주민등록번호·주소·전화번호 등 4가지다. 서 사무총장은 개인정보유출에 따른 당원들의 피해와 그에 따른 배상 가능성에 대해 "유출된 정보가 다른 용도로 사용돼 당원들에 대한 피해가 있지 않을까 대단히 큰 우려를 하고 있고, 그걸 차단하기 위한 대책을 심도있게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이번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기 재선인 박민식 의원을 팀장으로 하는 대책팀장을 꾸렸다. 대책팀은 당원명부에 접근권한이 있는 당시 조직국 당직자들에 대한 공모여부 등을 포함해 사건의 진상을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서 사무총장은 "당분간은 당원명부에 대한 접근 권한을 조직국장 1명으로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1신 : 15일 오전 10시 48분]
황우여 "있을 수 없는 일 생겨, 심심한 유감"

당직자가 220만 당원명부를 업체에 팔아넘긴 초유의 사건으로 새누리당은 공황상태다. 당원들의 항의전화가 빗발치는 가운데 황우여 대표는 당원들에게 유감을 표시했다.

황우여 대표는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비박근혜 대선주자측과의 경선규칙 관련 조찬회의 중간에 나와 "당원들에게 있을 수 없는 일이 생긴 것에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사실조사를 치밀하게 하려고 한다. 유출경위나 사건의 전말 등을 확인해 엄정한 당기 감찰에 들어갈 것"이라며 "수사도 초기단계인만큼 (경과를) 더 봐야 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중앙당 사무처엔 당원들의 항의전화가 빗발치고 있다. 한 실무 당직자는 항의전화가 빗발치는 상황을 전하며 "개인정보를 어떻게 그렇게 넘길 수가 있느냐는 항의에서부터 더 이상 새누리당을 믿을 수 없어 탈당한다는 내용까지 항의전화가 끊이질 않아 정말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내부는 당의 심장이 유출됐다는 충격에 더해 향후 대선 경선에 미칠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당헌 당규 상 8월 20일까지인 대선후보 경선을 치르려면 당원명부에 의존해야 하는데 당원명부 보안이 취약하다는 점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새누리당 대선후보 경선은 투표결과는 대의원2 : 책임당원3 : 일반국민3 : 여론조사2로 이뤄진다. 대의원과 책임당원 등 당원명부에 근거해 구성되는 선거인단이 전체의 50%에 이르는 것. 이 당원명부가 이미 새나갔기 때문에 경선 참여 후보들이 당원명부 유출에 이은 경선 선거인단 조작 가능성이나 '특정 후보가 책임당원들에 대한 사전 선거운동을 벌였다'고 문제를 제기하고 나설 수도 있다.

당장 이날 경선규칙 관련 오찬회의에서 김문수 경기도지사측 대리인인 신지호 전 의원이 이 같은 문제를 제기했다. 신 전 의원은 "당원이 220만 명이나 되지만 이제 USB로 손쉽게 유출될 수 있는 상황이다. 유출된 당원명부가 어디까지 퍼질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이 명부를 가지고 있는 후보와 그렇지 않은 후보의 출발선은 다르다. 엄청난 격차가 벌어질텐데, 대선후보 경선에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런 문제제기에 대해 서병수 사무총장은 "경선 일정에 영향을 미칠 사안은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서 사무총장은 "선거인 명부 작성도 추첨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고 선거인단 명부 작성이 완료되면 각 후보에 전달이 되는 만큼 당원명부 유출이 경선의 공정성과 형평성에 문제를 야기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당원명부를 입수하지 않아도) 후보측에서 마음만 먹으면 지역구 당협위원장과 접촉해 누가 책임당원이고 누가 일반당원인지 대략적으로 다 알 수 있어 실질적으로 선거인단과 접촉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새누리당 #당원명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