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가 만든 수제비 그대로... 장난 아니네

착착 감기는 수제비 맛... 감히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

등록 2012.06.21 16:04수정 2012.06.21 16:04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진짜 먹음직합니다. 한술 맛보는 순간 탄성을 내지르게 됩니다. ⓒ 조찬현


광주에는 소문난 '원조수제비' 맛집이 있습니다. 메뉴는 식사류와 전류, 무침류, 볶음류 등 다양합니다. 한 끼 식사에도, 술 한 잔 하기에도 멋진 곳이지요. 원조수제비 한 그릇에 3500원입니다. 가격도 무지 착합니다.


착한 가격에 비해 음식은 넉넉합니다. 찬은 배추겉절이와 배추김치 깍두기가 기본입니다. 식사 시간대가 지나면 한산한 여느 식당들과는 달리 계속 손님들이 드나듭니다. 제가 찾아갔을 때는 오후 3시 30분께였는데 손님들이 제법 있었습니다.

a

쫄깃한 수제비의 식감 정말 좋습니다. ⓒ 조찬현


a

착한 가격에 비해 음식은 넉넉하게 내옵니다. ⓒ 조찬현


원조수제비는 푸른 애호박과 미역이 한데 어우러졌습니다. 먹음직스럽습니다 한술 맛보는 순간 탄성을 내지르게 됩니다. 세상에 이거 오지고 푸진데다 맛 또한 일품입니다. 맛있습니다. 입에 착착 감깁니다.

쫄깃한 수제비의 식감, 말로 표현키 어려운 국물 맛, 이런 게 진짜 음식의 참맛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거기에다 아삭한 배추김치와 새콤한 깍두기가 추임새를 넣으니 맛의 조화가 경이롭습니다.

a

세상에 이거~ 오지고 푸진데다 맛 또한 일품입니다. 맛있습니다. ⓒ 조찬현


a

아삭한 배추김치가 추임새를 넣으니 맛의 조화가 경이롭습니다. ⓒ 조찬현


이곳 원조수제비는 수제비 최고의 맛으로 소개해도 손색이 없겠습니다. 예전에 빈대떡을 팔아 녹두집이라 이름 지었다는 이곳. 박순자 녹두집의 수제비 맛은 글로 감히 표현하기가 어려울 정도입니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다음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덧붙이는 글 이기사는 다음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수제비 #어머니 손맛 #애호박 #배추겉절이 #맛돌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3. 3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4. 4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5. 5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