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4만2000여명 당원명부 유출... 경찰, 조사 나서

경남지방경찰청, 이벤트 대행업체 사무실 압수수색 도중 찾아내

등록 2012.08.08 09:07수정 2012.08.08 09:07
0
원고료로 응원
4만2000여 명의 민주통합당 당원 명부가 이벤트업체 사무실 컴퓨터에서 나와 경찰이 유출 경로와 사용처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서울의 이벤트 대행업체 사무실 컴퓨터에서 민주통합당 당원 4만2000여 명의 명단을 확인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이 산청세계전통의약엑스포 행사 대행업체 선정과정의 심사위원 명단 유출 의혹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민주통합당 당원 명부를 확인했던 것이다. 경찰은 산청세계전통의약엑스포 행사 대행업체 선정과 관련해 서울의 이벤트 대행업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했고, 이 사무실에서 갖고 온 컴퓨터에 민주통합당 당원 명부가 들어 있었다.

경찰은 이벤트 대행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당원 명부 확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당원 명부에는 이름을 포함해 구체적인 인적사항이 담겨져 있는데, 구체적으로 어느 지역의 명부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경찰은 이 당원 명부가 지난 4․11총선 때는 활용되지 않았던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경찰은 대통령 후보 경선 과정에 사용되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벤트 업체 측은 경찰 조사에서 "영업상 참고하기 위해 명단을 갖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통합당 #경남지방경찰청 #당원명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