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향 논란' 교학사 교과서 채택률은 1% 안팎

등록 2013.12.31 10:41수정 2013.12.31 10:41
2
원고료로 응원
(서울=고은지 기자) 일선 고등학교에서 내년 사용할 한국사 교과서로 교학사 교과서를 채택한 비율이 1% 안팎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31일 국회와 교육당국에 따르면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이 교육부에 교과서 채택률 자료를 요구한 결과 지난 30일 기준 약 800개 학교 중 9개교가 교학사 교과서를 선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고교는 지난 30일 한국사 교과서를 선정했으며 최종 집계결과는 내년 1월 6일 나올 예정이다.

보수 성향의 교과서를 채택할 확률이 상대적으로 높을 것으로 점쳐졌던 경상도 지역에서도 교학사 교과서 채택률은 높지 않았다.

부산시교육청이 시내 고교 중 새로운 교과서를 채택한 학교 121곳을 상대로 잠정 집계할 결과 교학사 교과서를 선택한 곳은 2개교였다.

교학사 교과서 채택률이 낮은 것은 많은 학교가 우편향 논란을 불러온 교과서를 선정하는데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하병수 대변인은 "학교에서 논란이 된 교과서를 채택하게 되면 학생과 학부모가 반발할 수 있다"며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이 아니라면 굳이 분란을 만들려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에 선정된 교과서는 내년 2월 학교 현장에 공급된다.

그러나 한국사 교과서를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지난 26일 위안부 피해자 등 9명은 교학사가 발행하는 한국사 교과서를 고교에 배포해서는 안 된다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첫 재판은 내년 1월 7일 열린다.

한국사 교과서 6종 집필진이 교육부를 상대로 낸 교과서 수정명령 집행정지 신청은 지난 30일 법원에서 기각됐고 수정명령의 적법성 여부를 가리는 본안 소송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교학사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세계에서 벌어지는 기현상들... 서울도 예외 아니다
  2. 2 세계 정상 모인 평화회의, 그 시각 윤 대통령은 귀국길
  3. 3 돈 때문에 대치동 학원 강사 된 그녀, 뜻밖의 선택
  4. 4 고장난 우산 버리는 방법 아시나요?
  5. 5 신장식 "신성한 검찰 가족... 검찰이 김 여사 인권 침해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