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관의 오늘+내일 뉴스] 12월 31일

술자리 일은 기억 못하는 차장검사

등록 2013.12.31 17:31수정 2013.12.31 17:31
1
원고료로 응원
▲ 이진한 2차장, 여기자들에 '부적절한 스킨십'
왜 술자리에서 벌어진 일은 하나도 기억이 안 날까요?
http://omn.kr/64ef

▲ 국정원 개혁법안 통과 '초읽기'
이런다고 새해가 조용해지길 기대하진 마세요
http://omn.kr/64et

▲ 교학사 역사교과서 채택률은 1%
다들 궁금해하는 학교 명단은 좀 더 기다리심이...
http://omn.kr/64ec

▲ 내일부터 도시가스 요금 인상
"정부가 국민에게 드리는 새해 선물. 지난번 1127원과 116원을 야금야금 올리더니 이번엔 화끈하게 4300원 인상" @mediamongu
http://omn.kr/64f3

▲ 국민참여재판에서 '선거법 사건' 배제 추진
한 해의 마지막 날까지 법과 정의라는 시대의 화두를 다시 생각하게 해주는 법무부
http://omn.kr/64gq

▲ 방통위 '유사보도' 제재 논란
언론노조 성명이 더없이 신랄합니다 "누가 법외정권, 유사정권 아니랄까봐 해괴망측한 짓"
http://bit.ly/1lw4l5X
#오늘내일뉴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80대 아버지가 손자와 손녀에게 이럴 줄 몰랐다
  2. 2 "은혜 모른다" 손가락질에도... 저는 부모와 절연한 자식입니다
  3. 3 "알리·테무에선 티셔츠 5천원, 운동화 2만원... 서민들 왜 화났겠나"
  4. 4 "이재용은 바지회장"... 삼성전자 사옥앞 마스크 벗고 외친 젊은 직원들
  5. 5 "내 연락처 절대 못 알려줘" 부모 피해 꽁꽁 숨어버린 자식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