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내야 할 것을 보내고, 차분하게 새 것 맞이할 시간

[중국어에 문화 링크 걸기 53] 送 (보낼 송)

등록 2013.12.31 16:51수정 2013.12.31 16:59
0
원고료로 응원
a

보낼 송(送)은 금문이나 소전체에서 보듯 두 손(?)으로 불(火)을 든 모습에 쉬엄쉬엄 걸어갈 착(?)이 더해진 형태로, 밤에 횃불을 밝히며 사람을 배웅해 ‘보내다’는 의미이다. ⓒ 漢典


당나라 때 위구르국에서는 해마다 황제에게 조공을 바쳤는데 어느 해는 백조를 황제에게 바치기로 하였다. 사신이 여러 날 길을 가다보니 백조의 깃털이 더러워졌다. 호수에 이르러 새장을 열고 백조를 씻으려는 순간 백조가 그만 날개를 펴고 날아가 버렸다.

사신은 호숫가에서 울어보았지만, 소용이 없었다. 하는 수 없이 남은 깃털 하나를 주워 들고 장안으로 향했다. 그리고 비단으로 깃털을 포장하고 그 위에 시 한 수를 적었다.

"천리 밖에서 백조의 깃털을 바칩니다. 선물은 비록 가볍지만, 정성만은 가득합니다(千里送鵝毛, 禮輕人意重)."

당태종은 이 시를 보고 그 정성에 감동하여 사신을 크게 포상했다고 한다. 선물의 무게보다 마음과 정성의 무게가 더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보내는 것이 '선물'이 아닌 '마음'이어야 함을 깨우쳐 주는 이야기다.

보낼 송(送, sòng)은 금문이나 소전체에서 보듯 두 손(廾)으로 불(火)을 든 모습에 쉬엄쉬엄 걸어갈 착(辵)이 더해진 형태로, 밤에 횃불을 밝히며 사람을 배웅해 '보내다'는 의미이다.

낡은 것 떠나보내고 새로운 것을 맞이하는 송구영신(送舊迎新)의 시점이다. 묵은해를 보내는 아쉬움을 해넘이를 지켜보며 달래고, 새해를 맞이하는 다짐을 해맞이를 통해 새롭게 한다. 헤어지기 아쉬워 천리 먼 곳까지 바래주지만, 어차피 갈라져야 할 사람이라면(送君千里, 終有一別), 그만 발길을 돌리고 아쉽더라도 작별해야 한다.

떠나보내지 않으면 새로운 것도 맞이할 수 없는 것(舊的不去, 新的不來)이 우주의 거대한 법칙이다. 왕발(王勃)의 시 <등왕각(騰王閣)>에 나오는 싯귀처럼 어차피 우주 만물은 끊임없이 바뀌고, 별이 이동하듯 세태는 또 수없이 변화하기(物換星移) 마련이다.


떠나보내야 할 것을 보내고, 차분하게 새 것을 맞이할 준비를 할 시간이다. 차가워진 세상에 나의 도움을 절실하게 필요로 하는 곳이 있다면 따뜻한 숯을 보내주는 '설중송탄(雪中送炭)'의 마음까지 있다면 더 좋은 시간이다.
#送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중국 베이징에서 3년, 산둥성 린이(臨沂)에서 1년 살면서 보고 들은 것들을 학생들에게 들려줍니다. 거대한 중국바닷가를 향해 끊임없이 낚시대를 드리우며 심연의 중국어와 중국문화를 건져올리려 노력합니다. 저서로 <중국에는 왜 갔어>, <무늬가 있는 중국어>가 있고, 최근에는 책을 읽고 밑줄 긋는 일에 빠져 삽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80대 아버지가 손자와 손녀에게 이럴 줄 몰랐다
  2. 2 "은혜 모른다" 손가락질에도... 저는 부모와 절연한 자식입니다
  3. 3 "알리·테무에선 티셔츠 5천원, 운동화 2만원... 서민들 왜 화났겠나"
  4. 4 "이재용은 바지회장"... 삼성전자 사옥앞 마스크 벗고 외친 젊은 직원들
  5. 5 "내 연락처 절대 못 알려줘" 부모 피해 꽁꽁 숨어버린 자식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