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광철 안성시의장, 건축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

2004년 불법건축물 건축 묵인, 10년 동안 임대료 10억 받은 혐의

등록 2014.08.04 15:18수정 2014.08.04 15:26
0
원고료로 응원
경기도 제6대 안성시의회가 출범한 지 한 달여 만에 충격에 빠졌다. 유광철(47, 새누리당) 안성시의회 의장이 불법건축물을 승인하고 수십억 원의 임대료를 받아온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기 때문이다.

4일 경기 안성경찰서는 자신의 소유 공장부지 안에 임차인이 불법으로 건축물을 짓게 묵인하고 매달 1000만 원가량의 임대료를 받아온 혐의(건축법 위반 등)로 유광철 의장을 불구속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유 의장은 지난 2004년 안성시 원곡면 성은리 일원 본인 소유 공장용지 안에 임차인 조아무개(51)씨가 불법건축물을 건축하도록 묵인하고, 2004년부터 2014년까지 10년 동안 총 10억 원가량의 임대료를 받아온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경찰 수사 결과, 유 의장의 공장부지 안에 지어진 불법건축물은 가설건축물 9개동 728.5㎡와 증축물 5개소 432.49㎡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에 따르면 유 의장은 경찰 조사 당시 해당 건축물이 불법인 것을 인정했다.

경찰은 불법건축물이 장기간 방치됐고, 화학제품 창고로 사용된 점 등으로 미뤄 소방·건축부서 공무원의 불법 사실 묵인 여부가 있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풀뿌리 공정언론 연대 실시간 안성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안성 #안성시의회 #시의회 #의장 #안성경찰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3. 3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4. 4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5. 5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