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중소상인들, 전국 비대위 발족

중소상인 200여명 "재벌복합 쇼핑몰·아울렛 출점 저지" 한목소리

등록 2015.08.26 21:30수정 2015.08.26 21:30
0
원고료로 응원
a

대형복합쇼핑몰에 인해 중소상인들의 민심이 심상치 않다 ⓒ 김동규


26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회의실에서 재벌복합쇼핑몰·아울렛 출점 저지 전국비상대책위 발족식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광주, 전남목포, 순천, 인천, 경기수원, 대전, 서울 마포구, 서대문구, 강동구, 강서구 등 200여 명 중소상인들이 대형복합 쇼핑몰 출점을 저지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홍익표, 박해자 의원과 정의당 정진후, 김제남, 서기호 의원 그리고 중소상인비례 김진철 서울시의원이 이날 행사에 참석했다. 전국비대위는 이들 의원들과 연대하여 현행 유통법·상생법만으로는 대형복합쇼핑몰 입점을 막기 어려운 조건에서 국토계획법과 유통법 개정을 통해 법적 규제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국비대위 인태연 상임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돈에 밝은 장사꾼들이 눈앞의 돈 몇푼 때문에 자신의 생존권을 달린 상권을 팔아넘기고 있다, 대형복합쇼핑몰은 우리 동네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국적인 문제"라면서 "우리 중소상인들은 소수가 아니다, 우리가 똘똘 뭉치면 나라도 바뀌고 재벌도 바꿀 수 있다"라고 강력한 투쟁 의지를 밝혔다.

또한 상암동DMC 비대위 서정래 망원시장 회장은 한국사회는 이미 롯데를 비롯한 대형유통재벌의 거미망에서 포위돼 있다고 비판하면서 "휴일을 맞아 유니클로를 사 입고 가족들과 롯데시네마에 가서 영화를 본다, 영화를 본 후 롯데월드에서 놀이기구를 타고 롯데백화점에 들러서 쇼핑을 한다, 롯데카드로 결재하고, 간식으로 롯데리아에 들러서 햄버거를 먹고 엔제리너스 커피점에서 아이스아메리카노를 사서 다시 롯데캐슬로 돌아온다"라고 한 직장인의 하루를 소개했다. 이어서 9월 1일 오후 8시 롯데복합쇼핑몰 반대하는 '촛불시장'을 망원시장에서 열 것이라고 소개했다.

참가자들은 발족식 이후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당 대표 면담을 위해 여의도 당사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들은 문재인 당대표가 당론으로 대형복합쇼핑몰 입점 반대를 표명할 때까지 당 대표실을 밤새도록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a

재벌복합쇼핑몰 비대위 발족하다 ⓒ 김동규


#대형복합쇼핑몰 #아울렛 #비상대책위 #중소상인 #유통법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영등포역 1번출구 초역세권 노동자마을카페 <카페봄봄>과 마포구 성산동 <동네,정미소>에서 주로 서식중입니다. 사회혁신 해봄 협동조합,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경제민주화네트워크에서 변화를 꿈꾸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윤 대통령, 반도체산업 죽일 건가? 외국 보고서에 담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