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떠나보낸 문재인, 새 당원 '총알' 얻었다

새정치연합 온라인 당원가입 열풍, 수도권이 견인한 듯

등록 2015.12.17 09:35수정 2015.12.17 10:25
44
원고료로 응원
a

새정치민주연합 온라인 당원가입 홍보자료 새정치민주연합 온라인 당원가입 홍보자료 ⓒ 새정치민주연합 공식홈페이지


새정치민주연합이 16일 한국 정당 최초로 온라인 입당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정비했다.

그동안 팩스를 보내야 하거나 직접 입당원서를 전달해야 해서 가입하기가 번거로웠다. 그러나 이번에 온라인 입당이 가능하도록 해 안철수 의원의 탈당과 맞물려 당원가입이 늘고 있는 것.

결과는 매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16일 오후 9시 기준으로 온라인 가입자 수가 12,000명을 돌파했다고 한다.(문용식 당 디지털소통위원장 트위터) 온라인 당원가입이 가능해진지 24시간이 안 된 시간에 벌어진 일이었다. 진성당원 제도를 꾸준하게 이어온 정의당 당원이 약 2만 명인 점을 보았을 때 금일 새정치민주연합 당원 가입은 일종의 '열풍' 수준이라고 볼 수 있다. 필자는 열풍의 근거지 중 한 곳인 유머커뮤니티 사이트 '오늘의유머'를 중심으로 본 논의를 분석해보고자 한다.

오늘의유머는 대표적인 진보 커뮤니티로 손꼽힌다. 초기에는 메일로 데일리유머를 보내주는 서비스로 시작한 커뮤니티지만 인터넷 커뮤니티 대형화 경향 속에서 그 규모가 급성장한 커뮤니티이다. 또한 오늘의 유머는 진보-개혁 세력 지지 커뮤니티로 유명하다.

또한 오늘의유머 사이트는 이번 새정치민주연합 당원 가입 열풍의 중심지이기도 하다. 온라인 당원 가입이 가능해진 시점(2015/12/16) 일주일 전부터 꾸준히 온라인 가입이 가능해지는 내용을 담은 글들이 작성 되었고, 많은 수가 추천 수가 10이 넘어가야 등재되는 '베스트' 게시판으로 넘어갔으며, 그 중에는 추천 수가 100이 넘어야 등재되는 '베스트오브베스트' 게시판에 등재되었다.

a

김광진 의원의 입당 관련 트윗 김관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트위터를 통해 현재까지 당원 가입 수를 공개했다. ⓒ 김광진 의원 트위터


유머와 가십 소비자 중심이 되는 인터넷 커뮤니티 상에서 정치적 성향이 강한 사이트로 분류 되는 커뮤니티라는 오늘의유머인 점을 감안하더라도 새정치민주연합 가입 열풍은 굉장히 신선한 현상이다. 제도권 밖에서 여론을 만들거나, 투표독려를 하는 것을 넘어 집단적 입당을 한다는 것은 사이버스페이스와 정치의 연관성 논의에 있어서 하나의 변화이다.

이 지점에서 많은 이들이 의문을 갖는 지점은 당원가입자의 '성향'이다. 권리당원은 경선은 물론 당직 선거에서도 큰 영향력을 갖는만큼 의원들과 당직자들의 관심 대상이기 때문이다. 몇몇 언론에서 지적하였듯이 새정치민주연합 내 주류와 비주류의 당내 선거 룰 싸움의 근원에 온라인 투표가 그 중심에 있다.


문재인 현 당대표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당내 선거에서의 승리는 수도권-온라인을 중심으로 한 지지세력에 기반한 사실은 모두가 인정한다. 그러나 위 지지세력이 '입당'을 통해서 당 내부에서 영향력을 발휘한 적은 없다. 지금의 새정치민주연합 입당 열풍은 '미지'의 영역인 것이다.

구체적인 통계는 12월 17일 오전 10시에 발표가 된다고 한다. 그러나 저자는 '오늘의유머'라는 커뮤니티에 집중하여 저열한 수준이지만, 간략하게나마 통계를 작성해보았다. 금일 입당 인원의 성격이 오늘의유머 커뮤니티의 성격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는 점 역시 주효했지만, 향후 이들이 당 내 선거와 여론에 어떤 영향력을 끼칠지는 위에서 언급하였듯이 '미지'의 영역인데, 그 가늠자가 될 수도 있는 인터넷 여론공간이 만들어진 것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a

오늘의 유머에서의 새정치민주연합 가입 열풍 오늘의 유머에서의 새정치민주연합 가입 열풍(2015/12/16. 19:31) 당시 오늘의 유머 '베스트' 게시판 상황 ⓒ 오늘의유머 베스트게시판 현황


본 설문은 16일 오후 6시 이후 오늘의유머 홈페이지를 통해서 설문실시를 홍보하고 8시 30분까지 약 2시간 30분 동안 받은 설문의 총합이다. 설문시간이 길어진다면, 오늘의유머 커뮤니티 이외의 경로를 통해서 기입했을 가능성이 높아져, 설문 시간은 압축적으로 이루어졌다. 또한 통계적 엄밀성과 통계 응시자를 통제할 수 없다는 측면, 사실상 오늘의유머 커뮤니티에서만의 자료의 적실성에 한계를 갖는다. 마지막으로 응답자의 자의적 왜곡 응답을 방지할 수 없다는 사실도 인정한다.

a

설문내용 1,2번 문항의 경우 명일 오전 10시에 당 차원에서 공개될 것이라 예상 되지만 3번 문항이 이번 입당 열풍의 핵심이다. ⓒ 강성준


총 응답자 수는 365명이며, 결측값은 10개이다. 응답자 연령은 30대가 48.3%, 20대가24.7%, 40대가 23.6%이다. 온라인 커뮤니티라는 특성상 20대가 압도적일 것으로 판단하는 것이 보편적 생각이다. 그러나 본 설문에서는 30대가 20대의 2배였다. 또한 40대 역시 20대와 유사한 수준으로 집계되어 20~40대가 오늘의유머, 그 중에서도 입당자의 다수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지역에 있어서는 서울과 경기가 각기 29.4%와 29.1%를 기록함으로써 압도적 다수를 차지하였다. 인구주택총조사 기준으로 서울과 경기가 각기 약 1000만 명으로 전 인구의 약 40%를 차지하는 점을 볼 때, 오늘의유머 사용자, 그 중 입당자는 서울과 경기에 집중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필자가 가장 집중하고 싶은 부분은 문항3 "본인은 어떤 지도 체제를 희망하는가"이다. 해당 설문의 결과는 문재인 대표체제가 354명, 99.7%였다. 결측값 10를 제외하면 355개의 샘플 중 1명을 제외한 354명이 문재인 대표 체제를 지지한 것이었다.

안철수 떠나보낸 문재인, 새 당원 '총알' 얻었다

이 지점은 현재 새정치민주연합에 매우 중요한 메시지를 던진다. 물론 확증편향성이 극대화되는 한국의 온라인 커뮤니티 특성상 단순한 355개의 샘플이지만, 이들 모두가 새정치민주연합에서 문재인 체제를 지지하는 '표'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권리당원의 다수가 호남 유권자이며, 당원 평균 연령이 58세인 새정치민주연합에서 이렇게 '응집' 되어 있는 입당 열풍이 분 것이다. 혹자들은 '친노패권주의'를 비판하며 당원 중심 정당을 논한다. 그러나 16일 하루동안 입당한 인원이 약 1만2천 명이라고 가정한다면, 아마도 그 중 다수는 본 설문조사 결과가 크게 다르지 않은 이들일 것이다.

만약 위 가정이 사실이라면, 향후 새정치민주연합의 당내 역학 구도는 크게 흔들릴 수도 있다. 문재인 체제가 이번 대거 입당한 당원을 중심으로 공고해질 수도 있는 반면, 친노 패권주의의 확대임을 지적하며 당내 혼란이 가중될 수도 있다.

그러나 확실한 사실은 문재인 대표는 현재 '총알'을 얻었다는 사실이다. 전국 여론도 안철수 의원 지지 증가로 나타났지만 문 대표의 지지율 역시 상승하였다. 호남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문 대표는 당 내부의 '표'를 더 획득함에 따라서 확실히 주도권을 얻었다고 할 수 있다.
덧붙이는 글 본 설문은 2015년 12월 16일 18:00분 작성 이후, 오늘의유머 홈페이지를 통해서 설문실시를 홍보하고 2015년 12월 16알 20:30까지 약 2시간 30분 동안 받은 설문의 총합이다. 설문시간이 길어진다면, 오늘의유머 커뮤니티 이외의 경로를 통해서 기입했을 가능성이 높아져, 설문 시간은 압축적으로 이루어졌다. 또한 통계적 엄밀성과 통계 응시자를 통제할 수 없다는 측면, 사실상 오늘의유머 커뮤니티에서만의 자료의 적실성에 한계를 갖는다 점. 마지막으로 응답자의 자의적 왜곡 응답을 방지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바이다.
#온라인 당원가입 #너는 탈당? 나는 입당! #오늘의유머 #분열 #새정치민주연합
댓글44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4,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5. 5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