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총선기획단장 고사... 문재인도 사퇴 임박

19일 신년기자회견 예정, 천정배와 통합 후 '2선 후퇴' 가능성

등록 2016.01.18 18:35수정 2016.01.18 18:35
23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총무본부장을 맡고 있는 최재성 의원 ⓒ 남소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19일 신년기자회견을 예정한 가운데, 그의 사퇴 또는 '2선 후퇴'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표가 당장 기자회견 자리에서 자신의 거취를 표명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조만간 사퇴 조건이었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이 완료되고, 천정배 의원의 신당인 국민회의와 통합 작업을 마무리 하는 시점에 사퇴 의사를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표는 회견에서 선대위에 전권을 이양한 후 사퇴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하고 천정배 의원의 신당인 국민회의와의 통합 등 그 절차를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문 대표의 측근인 최재성 총무본부장은 18일 자신이 총선기획단장으로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김종인 선대위원장께 예의도 아니고, 저의 바람도 아니"라며 "김종인 선대위의 출발은 새로움의 시작이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선대위 구성이 완료되면 자신도 문 대표와 함께 일선에서 물러날 것임을 밝힌 것이다.

최 본부장은 그동안 문 대표의 인재영입에 깊이 관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우리 당의 새로운 체제가 완성되고 있다. 공천혁신이라는 제도, 인재영입이라는 새 인적구조, 경제민주화라는 당의 정체성과 방향이 완성되고 있다"라며 "선대위가 힘있게 출발하는 것만 남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람이 모이고, 지지층이 활력을 되찾고 있다. 명분 없는 탈당정치는 더 이상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여기까지가 저의 역할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사퇴 #김종인 #최재성 #더불어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5. 5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