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음란물 시민감시단 1000명 모집

[한줄뉴스]

등록 2017.01.17 14:29수정 2017.01.17 14:29
0
원고료로 응원
서울시가 오는 18일부터 2월 9일까지 '인터넷 시민감시단' 7기 100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인터넷 시민감시단은 서울시가 2011년부터 운영해온 온라인 모니터링단으로, 인터넷 상의 성매매 알선 및 광고, 음란물 등 불법 유해정보를 집중 감시하고 거리에 유포되는 선정성 불법 전단지 신고 등 오프라인 활동을 벌인다.

올해는 '랜덤채팅앱'을 통한 불법 성매매를 집중 감시할 방침이다.

서울시 여성가족분야 홈페이지(woman.seoul.go.kr)에서 신청서를 작성하거나 이메일(purebhy44@seoul.go.kr)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우수활동자에게는 서울시장 표창을 받을 수 있고, 실적에 따라 봉사활동시간 인정, 인센티브(문화상품권)를 지급할 예정이다.

#음란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