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목 좀 축이고 할게요~ 길고 길었던 대통령선거 유세

등록 2017.05.08 13:34수정 2017.05.08 13:34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 곽동운


a

ⓒ 곽동운


a

ⓒ 곽동운


목 좀 축이고 할게요~


길고 길었던 대통령선거 유세가 이제 막바지로 치닫고 있습니다. 대선 주자들뿐아니라 선거 유세에 나선 연설자들도 고생을 많이 하시고 계시죠.

박영선 의원도 그간 열심히 찬조 연설을 했는지 목이 많이 쉬셨더군요. 그 모습을 보고 옆에 있던 요구르트 아주머니가 요구르트 하나를 건네더군요.

박영선 의원은 마치 득템을 한 듯 기쁘게 요구르트를 마시더군요. 목을 축여서 그랬는지 이후 발언은 더 크게 목소리를 높였고요.

선거판이라는 것이 참 재밌습니다. 이렇게 작은 거 하나하나에도 정치인들이 반응을 보이니까요.

어쨌든 대선 주자들 그리고 선거운동원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이제 내일이면 그간의 노고들이 결과물로 도출되겠지요.


누가 대통령으로 뽑히든 미래를 향한 정치, 국민이 행복한 정치를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아참 이 유세는 오늘 오전 11시 50분경에 구로구청 앞 사거리에서 목격한 것입니다. 구로구청이 포함된 이 지역은 박영선 의원의 지역구입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단독] 대통령 온다고 축구장 면적 절반 시멘트 포장, 1시간 쓰고 철거
  2. 2 플라스틱 24만개가 '둥둥'... 생수병의 위험성, 왜 이제 밝혀졌나
  3. 3 '교통혁명'이라던 GTX의 처참한 성적표, 그 이유는
  4. 4 20년만에 포옹한 부하 해병 "박정훈 대령, 부당한 지시 없던 상관"
  5. 5 남자의 3분의1이 이 바이러스에 감염돼 있다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