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전남 여수에 눈 온다! 이 정도 눈이면...

등록 2018.01.10 14:29수정 2018.01.10 14:29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 황주찬


a

ⓒ 황주찬


a

ⓒ 황주찬


10일 오후, 전남 여수에 눈 온다. 이 정도 눈이면 여수는 움직임 불가다. 오후 일정은 모두 취소했다. 이른 귀가가 당연하다.

덕분에 막내와 따뜻한 '떡차' 마시며 '찰리채플린'의 무성영화를 DVD로 보고 있다. 창밖엔 송이눈이 쌓이고 있다. 창문을 두드리는 바람도 거세다.

하지만 막내와 함께 있는 좁은 방엔 차향 은은히 퍼지고 영화 음악 또한 따뜻하고 근사하다. 참 평화롭고 포근한 오후다.

느닷없는 눈보라가 막내와 내게 평화를 던져주었다. 눈 내리는 날, 좋은 기억 하나 만들었다. 날씨가 참 고맙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모이 #여수 #송이눈 #대설 #날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세 아들 커가는 모습이 신기합니다. 애들 자라는 모습 사진에 담아 기사를 씁니다. 훗날 아이들에게 딴소리 듣지 않도록 노력합니다. 세 아들,아빠와 함께 보냈던 즐거운(?) 시간을 기억하겠죠.

AD

AD

AD

인기기사

  1. 1 "영화 보다가 화나서 울었다"... '서울의 봄'에 쏟아진 후기
  2. 2 [단독] 최은순, 국세청 공개한 상습 투기 88명 중 한 명이었다
  3. 3 2억 5천 떡값 사용한 윤석열, 답변 피하는 한동훈... 그대로 둘 건가
  4. 4 이성윤 "내가 김건희 특검 지명되는 기적 생긴다면, 결코 피하지 않겠다"
  5. 5 대한민국, 2041년이면 이렇게 된답니다... 이 나라를 보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