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제대로 말리기

등록 2018.02.07 17:46수정 2018.02.07 17:46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귤 바구니 싱그러운 귤 ⓒ 오성실


엄마가 진피차를 만든다고 귤껍질을 하나하나 모으신다.
잘 말렸다가 겨울 내내 차로 끓여 마신다는데, 제법 손이 많이 가는 작업이다. 


귤껍질을 채 썰어 프라이팬에서 덖음 과정을 거치기를 두세 번.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에서 다시 말리기를 또 여러 번.
그런 과정을 거쳐야 짙은 향의 진피차를 맛볼 수 있다고 한다. 

그러고 보면 뭐든 '말려야 할 때'는 제대로 말려줘야 하는 것 같다.  
어설프게 했다가는 곰팡이가 슬기 쉽고, 상하기 마련이다.

비단, 귤껍질에만 해당되는 얘긴 아니겠지. 
빨래도 생선도 꽃도 잘 말려야 본연의 것이 다치지 않으니까.

하물며 말려야 할 것이 젖은 마음이라면 어떨까.
바람이 통하는 곳에서 잘 말리기! 어쩌면, 거기에서부터 마음은 건강해지는지도 모른다. 
#귤 #진피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하루 끝, 마음에 평온이 깃들길 바랍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5. 5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