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부경찰서는 제일고 급식비리 엄정 수사하라"

친환경무상급식대전운동본부, 성명 통해 촉구

등록 2018.12.13 17:36수정 2018.12.13 17:36
0
원고료로 응원
최근 급식비리 의혹이 불거진 대전제일고에 대해 대전지역시민사회단체들이 경찰의 엄정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친환경무상급식대전운동본부는 13일 성명을 통해 "이사장 조카인 기간제 교사와 학생의 부적절한 관계 및 시험문제 유출 의혹에 이어 급식비리 의혹이 불거진 대전제일고 사태는 충격이 아닐 수 없다"며 "사학비리의 종합판을 보여주는 것 같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이 학교에서는 '공인 인증서 부정사용 및 사문서 위조 및 행사", '수익자 부담경비 정산 부적정 등 학교 회계질서 문란", '지도자와 선배의 운동부 학생 폭행", '수년간 학교 회계 비리 및 비자금 조성 의혹" 등이 드러나 물의를 빚었다.

친환경무상급식대전운동본부는 "거기에다 사학비리 사태에는 어김없이 빠지지 않는 급식 비리가 심각하게 드러났다"며 "학교 행정실장 등은 자신의 가족이 운영하는 업체에서 급식용 쌀을 구매하면서 5년간 시세보다 비싼 가격을 책정했고, 반찬 등의 구매 과정에서도 낙찰 하한률을 잘못 적용해 학부모들에게 8700만 원의 비용을 더 부담토록 했다"고 밝혔다.

이어 "수년간 대전지역에서 연이어 급식 비리가 터지고 있지만, 대전시 교육청은 사후 약방문식 대응에 그치고 있으며 감사 결과는 늘 미흡하다"며 "감사를 진행한 대전시교육청은 급식과 관련해서는 행정실장 등 관련자 4명에 대해 경고 처분만 요구했을 뿐 학교장에게는 아예 면죄부를 줬다. 그리고 학교 재정 악화라는 이유로 유용한 학부모 부담 급식비를 되돌려 주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에 우리는 대전제일고 급식비리 수사를 맡은 대전서부경찰서에 요청한다"며 " 2016년부터 34개 학교 급식 납품업체 비리 수사를 맡아 2년간 질질 끌고 속 시원히 비리를 밝히지 못한 대전 경찰의 행태를 답습하지 말고 이번에야말로 신속 엄정 수사하여 대전시교육청이 감사로 제대로 밝혀내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이번 기회에 급식 비리와 관련한 범죄가 분명하게 단죄되어야 한다"며 "그리고 시민의 세금으로 지원되고, 학부모가 부담하는 급식비가 엉뚱한 사람들을 배 불리는 데 쓰여서는 안 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끝으로 "제일고 사례는 아이들의 급식을 위해 식자재가 제대로 공급될 수 있는 시스템이 자리 잡을 수 있어야 함을 보여주는 반면교사가 되어야 한다"면서 "대전시와 시교육청은 아이들의 건강한 먹거리를 제대로 제공하기 위해서 하루빨리 학교급식지원센터를 설립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제일고 #대전서부경찰서 #친환경무상급식대전운동본부 #급식비리 #대전교육청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5. 5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