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김정은 친서 한 장에 왜 호들갑이냐"

한국당, 청와대 실책 강조... "김태우 이어 기재부 전 사무관 폭로 해명해야"

등록 2018.12.31 10:47수정 2018.12.31 10:47
16
원고료로 응원
 
a

비대위에서 발언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출석하는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예고된 31일, 자유한국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 등 대북 화해 분위기는 깎아내리고 청와대 실책은 강조하는 데에 집중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정부는 김정은 친서 한 장에 호들갑"이라며 "안보가 무장해제 되는 엄중한 상황부터 바로잡아야 한다"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2018년 문재인 정부의 1년은 경제무능, 안보무능, 정치무능으로, 국민들을 도탄지고(塗炭之苦: 진흙·숯불에 떨어진 것과 같은 고통)에 빠지게 하고 있다"고 규정했다. 그는 "오늘 조국 수석이 운영위에 출석하는데, 결자해지할 유일한 기회"라며 "김태우(전 청와대 특감반원)에 이어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 폭로도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을 내리고 유감을 표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전날(30일) 유튜브를 통해 청와대가 민간기업인 KT&G의 사장교체를 지시했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한 전직 기획재정부 사무관을 언급한 것이다. 이와 관련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이날 회의에서 이 사무관의 폭로를 "양심선언, 일종의 내부고발"이라고 강조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정부는) 온통 북한 문제 이런 문제만 신경 쓰고 있다"며 "그 엄청난 권력을 엉뚱한 데 행사하면서 정말 챙겨야 할 건 챙기지 않고, 그냥 연하장 하나에 기뻐하고 덕담 하나에 큰 메시지인양 기뻐하고 있다. 그럴 시간이 있나, 그럴 시간 없다"라고 말했다. 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낸 친서와 문 대통령의 답신을 비판한 것이다.

그는 이어 "이 정부는 그야말로 국가권력을 강하게 행사하는 국가주의 정부"라고 강조하며 "문 대통령도 스스로 양심의 소리를 들어야 할 거다. 국가 권력이 이래도 되는 건지, 스스로 물어보시라"고 비판했다.

[관련 기사]
김정은 위원장 깜짝 친서... "내년에 서울 방문하겠다"  
친서 받은 문 대통령 "새해에 다시 만나길 기원" 
국회 온 조국 "비위 행위자 일방주장 정치적 이용, 개탄"
 
#자유한국당 #조국 출석 #김정은 친서 #문재인 대통령 #나경원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라이프플러스 에디터.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세심히 듣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3. 3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4. 4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5. 5 여론의 반발에 밀려 대통령이 물러섰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