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집중 추궁에 음주 실토한 뺑소니범

충북 음성서 위험운전치상 혐의로 송치... 피해 남성은 끝내 사망

등록 2018.12.31 16:26수정 2018.12.31 16:26
0
원고료로 응원

ⓒ 충북인뉴스



지난 28일, 사망 교통사고를 낸 뒤 그대로 달아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20대 여성이 사고 당시 음주운전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충북 음성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등 혐의로 A(23·여)씨를 구속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8일 자정께 술을 마신 상태로 자신의 차를 몰다 길을 걷던 50대 시민을 들이받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다. 이 사고로 머리 등을 크게 다친 시민은 결국 숨졌다.

경찰은 이날 오전 7시 15분께 사고 발생 지점에서 약 10km 떨어진 A씨의 집에서 그를 긴급체포했고 검거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064%였다. A씨는 검거 당시 사고 이후에 집에서 술을 마셨다고 주장한 바 있다.

A씨의 진술을 믿을 수 없던 경찰은 전날 그의 행적을 추적. 그가 사고 이전에 술을 마신 걸 밝혀냈고 추궁 끝에 A씨는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4%인 것으로 추산됐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충북인뉴스에도 실립니다.
#충북인뉴스 #음성 뺑소니 #윤창호법 #박명원 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3. 3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4. 4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5. 5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