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검사, 위안부 할머니들 찾아 "미투 선구자이셨다"

'평화의 우리집' 방문해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만나 감사인사

등록 2018.12.31 16:54수정 2018.12.31 16:54
1
원고료로 응원
 
a

서지현 검사가 31일 서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을 방문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만났다. ⓒ 페이스북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하며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가 올해 마지막날 '평화의 우리집'을 찾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만났다.

서 검사는 31일 오전 10시 30분께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을 방문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길원옥 할머니를 만나 감사 인사를 전한 뒤 점심을 함께했다.  '미투 1호'인 서 검사는 앞서 과거 피해 사실을 폭로한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미투 운동의 선구자'라며 존경을 표했다고 한다. 

윤미향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서 검사가 할머니 두 분을 뵙고 '먼저 싸워주셔서 후배들이 힘을 얻고 있다는 사실을 꼭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했다. 특히 할머니들에게 '미투 운동의 선구자'라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용기 있는 행동 덕분에 이렇게 싸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윤 이사장은 "세대를 넘어 여성 인권이 연대하는 모습"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서 검사가 무거운 침묵을 깨뜨리고 나와 수많은 공격에 맞서 열심히 싸워왔다"라며 "그런 서 검사가 병환으로 누워계신 할머니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행위 자체가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굉장한 자부심을 느끼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세대가 넘어서서 연대하는 모습이었다. 앞으로 여성 인권이 부딪힌 현실에서 이 만남이 중요한 연대로 작용하리라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서지현 #미투 #위안부 #평화의우리집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3. 3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4. 4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5. 5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