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와 같이 '결혼 반대한다'고 아버지 살해

창녕경찰서, 애인 사이 두 남녀 구속영장 신청 ... 범행 자백 받아

등록 2019.04.22 11:41수정 2019.04.22 11:45
0
원고료로 응원
결혼을 반대한다는 이유로 흉기로 아버지를 살해한 딸과 딸의 남자 친구가 경찰에 붙잡혔다.

4월 22일 경남 창녕경찰서는 ㄱ(30, 남)씨와 ㄴ(23, 여)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ㄱ·ㄴ씨는 애인 사이로, 각각 정신지체 3급이다. 이들은 ㄴ씨의 아버지(66살)가 결혼을 반대한다는 이유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 19일 오후 10시경 창녕의 한 빌라에 있는 ㄴ씨 아버지의 집에서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와 최종 접촉한 딸 등을 상대로 수사를 벌여 범행 일체를 자백받았다고 밝혔다.
 
a

경찰(마크). ⓒ 윤성효

#창녕경찰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5. 5 "'맘껏 풍자하라, 당신들 권리'... 윤 대통령 SNL 200만 영상은 뭔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