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대구 의료진 코로나19 감염 13명... 가톨릭대병원 3명

등록 2020.02.25 09:37수정 2020.02.25 09:37
1
원고료로 응원
 
a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지난 19일 오후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에 긴급 이송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도착하고 있다. ⓒ 연합뉴스

 
24일 질병관리본부와 대구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병원 의사, 간호사 등 의료진 확진자는 모두 13명이다.

대구 대학병원 5곳 중 3곳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대구가톨릭대병원 3명(간호사 2명, 전공의 1명), 경북대병원 1명(간호사), 계명대대구동산병원 1명(간호사)이다.

대구가톨릭대병원은 현재 확진자가 근무한 110병동을 폐쇄했고, 응급실을 방역을 마치고 재운영 준비에 들어갔다. 확진된 전공의 1명은 앞서 확진된 신천지 교인 간호사와 함께 근무했다.

경북대병원에서 확진된 간호사는 휴무인 날 스스로 증상을 느껴 검사를 받았다. 병원에 따르면 해당 간호사의 감염 경로는 확인 중이다. 원내 감염은 아닌 것으로 추정하고, 신천지 교인도 아닌 것으로 확인된다.

계명대대구동산병원은 확진 간호사와 접촉한 환자, 의료진을 모두 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나와 별다른 병동 폐쇄 조치는 하지 않았다. 간호사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또, 수성구 천주성삼병원 1명(간호사), 중구 광개토병원 1명(간호사), 서구 경대요양병원 1명(사회복지사), 중구 트루맨남성의원 1명(간호사), 중구 MS재건병원 1명(간호사), 달서구 삼일병원 1명(간호사) 등 8명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4일 오전 브리핑에서 "최근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의료진의 감염이 증가하고 있다. 의료진 보호 대책은 방역 당국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며 "특히 신천지교회 신도 중 의료진, 교사 등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대구시 공무원이 직접 관리겠다"고 밝혔다.


민복기 대구시의사회 부회장은 확진자가 3명으로 늘어난 가톨릭대병원의 원내 감염 우려에 대해 "전문가들이 최대한 조치를 취해 감염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대구 #의료진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민은 대구경북을 살아가는 노동자, 농민, 빈민, 여성, 장애인, 이주노동자, 청소년, 성소수자 등 핍박받는 민중의 이야기를 전달하는 민중언론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5. 5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