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삼성전자 화성공장 불 2시간30분만에 완진... "인명피해 없어"

검은 연기 치솟아 주민 불안... 삼성전자 "탈취시설서 불, 생산 차질 없을 것"

등록 2020.03.09 07:32수정 2020.03.09 07:32
0
원고료로 응원
 
a

9일 새벽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사다리차를 이용해 연기가 뿜어져 나오는 화재 현장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8일 오후 11시 18분께 발생한 화재는 약 50분 만에 불길이 잡혔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30여대와 인원 80여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여 9일 오전 0시 6분께 초진(불길을 통제할 수 있고 연소확대 우려가 없는 단계)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2020.3.9 ⓒ 연합뉴스

 
(화성=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8일 오후 11시 18분께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불이 나 약 2시간 30분만에 꺼졌다.

불이 난 장소는 공장 내 그린2동으로, 반도체 생산과정에서 발생한 폐수 냄새를 처리하는 탈취시설로 알려졌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30여대와 인원 80여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여 9일 오전 1시 50분께 불을 완전히 껐다고 밝혔다.

불이 나자 검은 연기가 일대를 뒤덮어 지역 주민들이 한때 불안에 떨었다.

소방당국은 시설 옥상에 있는 냉각탑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생산라인이 아닌 부대시설에 불이 난 것이어서 반도체 생산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삼성전자 #화재 #사건사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인간이 선크림 바르고 바다 들어갔더니... 하얗게 죽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