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연재4.15총선400화

'호남 대통령 마케팅' 박지원·천정배·김동철...이낙연 "거북하다"

"선거에서 유권자 판단 흐리게 해... 선거 후 민주당 복당? 전혀 없을 것"

등록 2020.04.02 12:08수정 2020.04.02 12:08
0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2일 호남의 타당 국회의원 후보들이 자신과의 인연을 앞세워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는 것에 대해 "참 쑥스럽고 거북하다. 저를 사랑해주는 거야 고맙지만, 선거에서 유권자들의 판단을 흐리게 한다"라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민생당이나 무소속 후보들이 호남 대통령을 만들자면서 이 위원장과의 인연을 강조하는 이른바 '이낙연 마케팅'을 벌이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란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최근 김동철 민생당 의원(광주 광산갑)이 이 위원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대형 현수막으로 설치하는가 하면, 같은 당 박지원(목포)·천정배(광주 서구을)·장병완(광주 동구남구갑) 의원 등이 노골적으로 "호남 대통령을 만들겠다"면서 선거 켐페인을 벌이는 데 대해 직격을 가한 것이다.
  
a

광주 광산갑 민생당 김동철 후보가 선거사무소에 이낙연 전 총리와 함께 한 사진이 있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 연합뉴스

 
이 위원장은 "선거 때는 각자 위치에서 여러 얘기를 만들기도 하고 또 하게 돼있다"라며 "현명한 유권자들께서 어떤 것이 이낙연에게 더 도움이 되는가 하는 것은 금방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 이낙연 마케팅은)사양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일축했다.

이 위원장은 과거 민주당 계열 정당에서 함께 했던 이들의 향후 복당·입당에 대해서도 "전혀 그런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위원장은 "정당을 그냥 담장 넘어 다닐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저로선 마땅치 않다"라며 "정치인이나 정치지도자가 되고 싶다면 쉽게 정당을 옮기지 않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감히 말씀 드린다"고 꼬집었다.

한편, 이 위원장은 호남 총선 판세에 대해 "늘 매서운 판단을 하는 곳이라 말씀 드리기가 늘 조심스럽다"면서도 "꽤 많이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구체적 숫자까진 계산하지 않았지만 지난 번 선거(20대 총선)와는 판이한 결과가 나올 수 있겠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각종 차기 대선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관련 기사 :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29.7% - 황교안 19.4% - 이재명 13.6%... 1강 2중).
 
#이낙연 #박지원 #김동철 #천정배 #호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5. 5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