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4.15총선399화

정동균 양평군수 "군 재난기본소득 12만원으로 상향 조정"

약 140억 예산소요... 지역화폐카드 또는 신용카드·선불카드로 지급 예정

등록 2020.04.02 11:59수정 2020.04.02 12:20
0
원고료로 응원

정동균 양평군수 ⓒ 박정훈


정동균 양평군수가 군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액을 12만원으로 확정했다.

양평군은 지난 26일 기자회견을 통해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으나, 1일 제267회 양평군의회 긴급 임시회를 통해 군의회 의원들의 상향조정 의견이 반영돼 양평군은 개인별 지급금액이 12만원으로 결정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우리군은 군민들에게 12만원(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 포함시 22만원)으로 상향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우리군의 재난기본소득이 지역경제의 긴 가뭄 끝에 단비같은 역할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재난기본소득 지급액을 12만원으로 상향조정을 결정해주신 의원님들께 감사드린다"며 "군 의회와 함께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양평군 인구는 현재 11만7천명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데 140억4천여만 원의 예산이 소요되며, 재정안정화기금과 재난기금, 순세계잉여금 등의 재원으로 충당된다.

오는 9일부터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액(10만 원)과 함께 신청 가능하며, 지난 달 23일 24시 이전부터 신청일까지 계속해서 주민등록이 양평군에 등록돼 있으면 누구나 받을 수 있다.

지급방식은 자신이 사용하는 경기지역화폐카드나 신용카드를 이용하면 되고, 카드가 없는 사람은 가까운 읍.면 사무소 또는 농협지점을 찾아 선불카드를 신청하면 된다. 유효기간은 발급일로부터 3개월이며 8월 31일까지는 모두 사용해야 한다.


한편, 소득 하위 70% 이내에 해당하는 양평군 4인 가구의 경우 양평군 재난기본소득 48만 원(1인당 12만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40만 원(1인당 10만 원), 정부 재난기본소득 100만 원(가구당 100만 원) 등 최대 188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양평군 #정동균 #재난기본소득 #경기도 #순세계잉여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오마이뉴스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5. 5 "'맘껏 풍자하라, 당신들 권리'... 윤 대통령 SNL 200만 영상은 뭔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