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이재명 "안철수, 마라톤 대신 배달통 들고 뛰어 보라"

"공공앱 말고 플랫폼이용자법 제정" 국민의당 제안 비판.. "언제 법 제정 기다리나"

등록 2020.04.12 18:31수정 2020.04.12 18:36
17
원고료로 응원
 
a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마라톤 선거 유세를 펼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마라톤 대신 배달통을 들고 뛰어 보라"라고 꼬집었다. 경기도가 '배달의 민족'의 독과점에 대항하기 위해 '공공 배달앱 개발'을 제안한 뒤 안 대표가 "시장영역의 침범"이라고 비판하고, 국민의 당이 플랫폼이용자보호법 제정을 역제안하자 이를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플랫폼이용자보호법 제정? 참으로 한가로운 말씀"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홍수로 마을이 떠내려가는데 돕지는 못할망정 둑 쌓는 사람에게 '댐 설계 같이 하자'는 국민의당이나, '방재는 정부에 맡기라'는 안 대표의 비난을 이해하기 어렵다"라고 운을 뗐다.

이 지사는 "(배달의민족 관련) 독과점 규제는 공정거래위원회에 맡기고 지방정부인 경기도는 개입하지 말라더니 국민의당은 공공앱 개발이 아닌 플랫폼이용자보호법 제정 연구에 함께 하자고 역제안했다"라며 "참으로 한가로운 말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민(배달의민족)의 독점으로 힘겨워하는 분들을 위해 마라톤 대신 배달통을 들고 한번 뛰어보시기 바란다"라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 10일 배민은 코로나19 사태 와중 수수료를 인상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신규 요금체계 도입을 전면 철회한 바 있다. 이 지사를 비롯한 전국 지자체가 배민의 요금체계 개편에 맞서 수수료 없는 공공 배달앱 개발을 추진하고, 소비자 불매운동까지 번지자 요금체계 변경 10일만에 항복한 것이었다(관련기사 : '백기'든 배민, 새 요금제 철회... 이재명 "환영").

이에 안 대표는 10일 이 지사를 겨냥해 "지자체가 대중의 감성을 건드려 공공앱을 만들자고 나서는 것은 시장의 영역을 침범하는 것이며 인기영합주의"라고 비판했다.


이후 이 지사가 안 대표를 향해 "경제적 강자들의 이익추구에 몰두하던 이명박 전 대통령이 떠오른다"라고 역공을 펼치자, 국민의당은 전날인 11일 성명을 내고 "배민 사태는 공공앱 개발이 아닌 플랫폼이용자보호법 제정으로 해결해야 한다. 이 지사도 법 연구에 참여하라"고 역제안했다.

"지금 당장 도움되는 일을 하는 것이 실용"
  

밝은 표정으로 4·15 총선을 앞두고 국토 종주를 시작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일 오전 전남 여수시 율촌면 율촌산단 도로를 달리고 있다. 안 대표는 수도권을 향해 오전과 오후에 2∼3시간씩 달리며 하루에 30km씩 이동할 계획이다. ⓒ 연합뉴스

 
이 지사는 이날 다시 안 대표와 국민의당의 주장을 반박하며 논쟁을 이어갔다.

이 지사는 "화려한 말보다 지금 당장 도움되는 일을 하는 것이 실용"이라며 "독과점 배달앱 횡포로 죽어가는 가맹점을 살릴 현실적 대책을 외면한 채 언제 될지 모를 보호입법을 연구하며 독과점 횡포를 방치하는 건 실용일 수 없다"고 안 대표의 '실용주의'를 겨냥했다. 

이어 "안 대표는 갑질에 고통 받는 약자를 체험해 보지 못했다"면서 "플랫폼이용자보호법은 언제 제정되는지, 국민의당이 그 법률을 제정할 현실적 힘은 있는지, 입법이 될 때까지 소상공인들은 피해를 감수하며 기다려야 하는 건지, 지방정부는 왜 독점 피해에 대해서만 속수 무책으로 공정위 처분을 지켜봐야만 하는 건지 등의 질문에 대해 안 대표와 국민의당은 대답할 수 있나"라고 되물었다.

이 지사는 "철회하긴 했지만 배민의 횡포는 독과점이기 때문에 언제든 재발할 것"이라며 "안 대표는 마라톤 대신 배달통 들고 한번 뛰어 달라"고 힐난했다.

안 대표는 4.15 총선 유세로 지난 1일부터 '천리길 국토대종주 희망과 통합의 달리기'를 이어오고 있다(관련기사 : '342km' 뛴 안철수 "양보받은 박원순·문재인, 고마워하지도 않아").
#이재명 #안철수 #배달의민족 #독과점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5. 5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