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인동 재개발현장 철거민들 강제철거에 맞서 하루 종일 충돌

크레인 이용해 망루 부수자 반발 과정에서 3명 다쳐, 철거 맞서 하루 종일 빈병과 골프공 던지며 충돌

등록 2020.04.24 21:15수정 2020.04.25 21:57
0
원고료로 응원
a

대구시 중구 동인3가 재개발현장에서 24일 오후 조합 측이 강제철거에 들어가자 건물 옥상 망루에 올라간 철거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 조정훈

 
대구 중구의 재개발사업 현장에서 강제철거에 들어가자 이에 반발한 일부 주민과 전국철거민연합회 관계자들이 거세게 저항하며 하루 종일 충돌을 빚었다. (관련기사 : 대구 동인동 재개발 철거민들 옥상 망루에서 강하게 저항)

동인동3가 동인3-1지구 주택재개발사업조합은 24일 오전 6시부터 대구지방법원 집행관들과 함께 강제집행에 나섰다.

조합 측은 지난달 30일에 이어 이날 오전부터 강제집행을 위해 용역을 배치하고 크레인 등 장비를 동원해 2차 철거에 들어갔다.

하지만 일부 주민과 전철연 조합원 등 40여 명은 5층 건물의 4,5층 출입구를 막고 옥상 망루에 올라 빈병과 골프공 등을 던지며 강하게 저항했다.

용역업체 직원들은 크레인을 이용해 4층까지 진입한 후 건물을 부수고 올라가려 했으나 강한 저항에 진입하지 못했다.

또 크레인에 철골을 달아 망루를 부수기도 했으나 날이 어두워지자 컨테이너를 매달아 옥상에 올리는 과정에서 망루 일부가 부서지고 망루에 있던 3명이 팔과 다리 등을 다쳤다.
 
a

24일 오후 대구시 중구 동인3동 재개발지구 현장에서 강제철거에 들어가자 일부 주민들이 반발하자 경찰이 도로 입구를 막고 주민들의 통행을 차단하고 있다. ⓒ 조정훈

  
a

24일 오후 대구시 중구 동인3가 재개발현장에서 보상을 요구하며 건물 옥상에 올라간 철거민들이 강제철거에 반발해 던진 병이 깨져 도로에 나뒹굴고 있다. ⓒ 조정훈

  
다친 이들은 붕대를 감는 등 간단한 응급치료만 한 채 망루에서 내려오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 경찰력과 기동대 등을 투입해 마찰과 충돌 사태에 대비했다.


건물 외곽에서 지켜보던 일부 전철연 조합원들을 경찰과 용역들을 향해 거세게 항의하기도 했다.

옥상 망루에 올라간 한 주민은 "조합 측에서 제대로 된 보상을 해주지 않고 무조건 나가라고 한다"며 "우리의 생존권이 보장될 때까지 이곳에서 계속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합 측에서 전기와 수도를 끊어 어려움이 많다"며 "전기는 발전기를 돌려 사용하고 있지만 물이 없어 고통이 심하다"고 말했다.

동인3-1지구 재개발사업은 대우산업개발이 시공사로 2만4133㎡의 면적에 지하 2층, 지상 23층 7개 동에 630세대의 아파트를 지을 예정이다.
#동인동 재개발 #강제철거 #철거민 #망루 #강제집행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대통령, 또 틀렸다... 제발 공부 좀
  2. 2 한국에서 한 것처럼 했는데... 독일 초등교사가 보내온 편지
  3. 3 임성근 거짓말 드러나나, 사고 당일 녹음파일 나왔다
  4. 4 저출산, 지역소멸이 저희들 잘못은 아니잖아요
  5. 5 "집에 가자, 집에 가자" 요양원 나온 어머니가 제일 먼저 한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