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 외국인 유학생

지역 45번째 확진자... 접촉자 및 감염력 있는 동선 없어

등록 2020.05.23 10:32수정 2020.05.23 10:32
0
원고료로 응원
a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이 확진자는 외국인 유학생으로 대전지역 45번째 확진자다. 사진은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사원이 검체 채취 전 시민의 체온을 측정하는 장면(자료사진). ⓒ 권우성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해외에서 입국한 외국인 유학생으로 대전지역 45번째(해외입국 내‧외국인 14명 포함) 확진자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20대(남) 외국인 유학생으로 방글라데시에서 지난 12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고, 유성구 궁동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었다.

이 남성은 입국 당일 '대전역 개방형선별진료소'에서 1차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후 자가격리 중이었으나 증상이 나타나 22일 유성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2차 검사를 실시해 확진판정을 받았다.

대전시는 이 확진자를 22일 밤 11시 30분 충남대학교 병원 음압병상에 입원조치 했고, 확진자가 머물던 자택도 이송 직후 곧바로 방역소독을 진행했다.

다만 대전시는 이 확진자가 입국 후 자가격리 중 확진판정을 받아 접촉자가 없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침에 따라 확진자의 상세 주소 및 동선은 비공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 #대전시 #외국인유학생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3. 3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4. 4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5. 5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