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의회 후반기 의장에 허궁희 의원 선출

후반기 원 구성 과정서 민주당 의원들 사실상 '내분'... 의원 화합 과제 남아

등록 2020.07.03 18:03수정 2020.07.03 18:03
0
원고료로 응원

완도군의회 허궁희 후반기 신임 의장 ⓒ 완도신문


전남 완도군의회는 7월 3일 후반기 원 구성 건으로 제282회 임시회를 열고 전반기 부의장을 지낸 허궁희 의원(다 선거구)을 제8대 완도군의회 후반기 의장으로 선출했다.

부의장에는 노화읍 출신 박재선 의원이 선출됐다. 각 상임위원장 선거에서는 의회 운영위원장 이범성 의원, 행정자치위원장 김양훈 의원, 산업건설위원장 김재홍 의원이 각각 선출돼 제8대 완도군의회 후반기를 이끌어 나가게 됐다.

당초 완도군의회 후반기 원 구성은 9명 의원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이 8명으로 과반 이상이라 민주당 내부 사전논의를 통해 추대되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또한 전반기 원 구성시 초선 의원이 7명이라 유일한 3선 의원인 조인호 의원(민주당)이 전반기 의장을 맡고 그 다음 유일한 재선 의원인 박인철 의원(민주당)이 후반기 의장을 맡는 것이 유력하게 거론돼 왔다.

그러나 막상 후반기 원 구성 뚜껑을 열어보니 예상을 깨고 같은 민주당 소속 허궁희 전반기 부의장과 박인철 의원의 경선으로 치러진 꼴이 됐다. 투표 결과 허궁희 의원 5표, 박인철 의원 4표로 허궁희 전반기 부의장이 선출됐기 때문이다.

부의장 선거 결과도 사실상 경선이었다. 총 9명의 의원 중 최정욱 의원(무소속)이 기권한 가운데 박재선 의원이 5표, 김양훈 의원이 3표를 받아 박재선 의원이 후반기 부의장으로 당선됐다. 

허궁희 신임 의장은 "당선 기쁨보다도 우리 군의회가 군민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 하나의 과제를 물려 받았다는 막중한 책임감에 어깨가 무거워짐을 느낀다"며 "동료의원과의 소통 화합을 기반으로 군민과 함께 미래를 열어가는 의회상을 정립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허궁희 신임 의장은 완도 신지면 출신으로 제8대 완도군의회 전반기 부의장을 맡아 활약했으며 한국광어양식협회 감사, 해양헬스케어 신지면추진협의회장, 바르게살기 완도군협회 이사, 법무부 해남지역법사랑위원, 신지면번영회장을 역임했다.


한편, 이번 완도군의회 후반기 원 구성 결과는 전반기 화기애애한 분위기와는 달리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내분을 의미하는 것이어서, 후반기 의회 신임 의장단이 의원들끼리 소통·화합을 과연 어떻게 할 것인지 과제가 남게 됐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완도신문에도 실립니다.
#완도 #군의회 #후반기 #허궁희 #의장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완도신문은 1990년 9월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롭고, 참 언론을 갈망하는 군민들의 뜻을 모아 창간했다.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는 사훈을 창간정신으로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로운 언론의 길을 걷고 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