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고소인 지원' 여성단체들, 내년 보선 겨냥해 새 기구 띄운다

진상규명 및 2차가해 등에 대응하는 공동행동 15일 출범키로

등록 2020.10.12 16:10수정 2020.10.12 16:44
6
원고료로 응원
a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가운데) 등이 7월 28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서울시장 위력성폭력 사건 인권위 직권조사 발동 요청서를 들고 있다. ⓒ 이희훈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를 지원해온 일부 여성단체들이 내년 4월 보궐선거를 활동 시한으로 한 범시민운동연합체를 출범시키기로 했다.

12일 여성계에 따르면, 한국여성민우회 등의 여성단체들은 정부와 서울시의 책임 있는 대응 촉구와 고위공직자 성폭력 재발방지책 마련, 고소인의 일상회복 지원 등을 위한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공동행동'을 시민사회단체들에 제안해놓은 상태다.

8개 여성단체들(한국여성의전화, 한국성폭력상담소,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등)은 7월 13일 고소인을 지지하는 첫 기자회견 이후 9차례 회의를 거친 끝에 집행위원회를 둔 범시민단체를 발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여성단체들은 14일 오후 6시까지 이메일 답신을 받는 형식으로 추가 참여단체를 확정한 뒤 이튿날 오전 10시 서울도서관 앞에서 기자회견 형식의 집회를 열기로 했다. 공동행동기구는 1차 활동기간을 10월 15일부터 내년 재보궐선거로 정하고 ▲ 진상규명 및 2차가해 대응 ▲ 직장내 성희롱·성폭력 방지 ▲ 젠더민주주의 의제화 등의 활동을 하기로 했다.

이들은 제안서에서 2018년 3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2020년 4월 오거돈 전 부산시장, 7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언급하며 정부·여당을 함께 비판했다.

"위 사건들에 대해 1차적 책임이 있는 집권여당은 '피해호소인'이라는 모호한 명칭을 사용하면서, 구체적인 재발 방지 대책 대신 형식적인 사과에 그쳤다. 정부 역시 선출직 고위공직자에 의한 성폭력이 반복됨에도 명확한 입장표명이나 개선조치 방안을 세우지 않고 있습니다. 그 사이, 일부 세력은 정치적 음모론을 제기하거나 피해자에게 '다른' 의도가 있다는 식의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등 심각한 2차 피해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들은 "최근 직장 내 성폭력 사건이 발생한 서울시는 많은 이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서울특별시장 장례식을 강행하였고, 전직 비서실장들이 공개적으로 피해자를 비난하는 등 미투 운동 이전의 행태를 적극 반복함으로써 성평등한 사회로의 변화를 지연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성단체 주축의 새로운 조직 출범이 예고됨에 따라 이번 사건을 둘러싼 진위 공방이 내년 보궐선거까지 연장되는 것은 피할 수 없게 됐다.
#박원순 #여성단체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