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학생들, '평화와 통일' 주제로 원탁회의 개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부산지역회의 주최, 오는 20일 오후 2시 부산롯데호텔

등록 2020.11.18 14:00수정 2020.11.18 14:00
0
원고료로 응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부산지역회의(부의장 이영)는 '평화와 통일, 대학생이 말하다'를 주제로 오는 20일 오후 2시 부산롯데호텔에서 '2020 부산 대학생 평화통일 원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부산 대학생 평화통일 원탁회의 추진위원회'(위원장 최준영, 동의대학교 총학생회장) 가 주최하고, 민주평통 부산지역회의가 주관하는 이번 원탁회의는 △남북평화시대가 지속되었을 때 우리 사회의 변화,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부산 대학생의 실천과제 등을 중심으로 참가자 전체가 토론에 참여하고 발표하는 형식으로 진행한다.

이영 부의장은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대한 부산 대학생들의 관심과 기대를 받는 이번 행사에서 청년들의 지혜를 모으고, 경청하는 과정을 통해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합의 기반을 창출해 나가기 위해 부산 대학생 평화통일 원탁회의를 개최하게 되었다"라고 개최 목적을 밝혔다.

이번 원탁회의에는 부산지역 대학생, 민주평통 청년 자문위원 등이 참석하며, 역량교육을 이수한 15명의 퍼실리테이터단과 함께 신호등 토론, 개인별 문자 투표 등의 방법으로 테이블별로 열띤 토론을 진행한다.

'약속의 시간' 순서에는 최준영 부산 대학생 평화통일 원탁회의 추진위원장, 이영 민주평통 부산부의장, 전일린 민주평통사무처 자문건의국장 등이 무대에 올라 이번 원탁회의에서 도출하고 합의한 사항들을 어떻게 구체화하고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것인가에 대한 구상을 밝힐 예정이다.

민주평통은 '부산 대학생 평화통일 원탁회의 추진위원회' TF를 구성해 경남정보대, 경성대, 고신대, 동명대, 동서대, 동아대, 동의대, 부경대, 부산대, 부산외국어대 등 부산지역 10개 대학의 대표가 참여해 원탁회의의 취지부터 행사 세부내용 및 계획까지 함께 논의해 본 행사를 준비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방역지침을 고려해 각 행사장별 참여 인원을 50명 이하로 제한하고, 2개의 회의실을 화상중계시스템으로 연결하여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한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부산지역대학 #평화통일 #대학생 #원탁회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학에서 국제법을 전공했으며, 인사혁신처에서 공직자를 대상으로 정부혁신과 적극행정 등을 강의하고 있다. 민주평통(국제정치),통일부(교육),법제처(국제법,행정법),행정안전부(정부혁신,지방재정), 한국원자력환경공단(혁신,일자리,홍보) 등 다수의 정부 및 공공기관에서 최연소 정책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3. 3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4. 4 영화 '파묘'보다 더 기겁할만한 일제의 만행들
  5. 5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