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집콕 연말, 봐도봐도 흐뭇한 장면이 펼쳐졌다

자전거도 엄마에게 배웠는데, 아빠에게 기타 배우는 딸... 사회적 거리두기로 더 친밀해진 가족

등록 2020.12.31 19:43수정 2020.12.31 19:43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아빠~ 뭔데, 뭔데~"
"뭔데 그렇게 웃어~"



남편은 무슨 일인지 책 한 권을 들고 얼굴이 벌개지도록 웃고 아이들은 궁금증을 참지 못하고 연신 물어댄다. 드디어 내 앞에 도착한 책 한 권, 엄밀히 말하자면 노래 악보집인데 여기에 이 소란스러움의 이유가 담긴 거였다. 

어? 이건 그냥 별 것도 아닌, 이십 년이 다 된 낡은 찬양 노래책이 아닌가. 물론 남편과 내가 만난 성당 찬양부의 책이라, 추억이 구석구석 서려 있기는 해도 특별할 게 없는 책이었다.

'이게 왜? 이게 뭐?'

내 눈빛에 담긴 물음을 본 남편이 책의 제일 맨 앞 페이지를 펼쳐 보여준다. 아이들의 시선과 내 시선이 동시에 문제의 그 페이지에 꽂혔다.

'아뿔싸! 아이고!' 이게 나의 반응이었다면, "아 뭐야~ 이게 뭐야~ 어머~~~ 아아아악~~!" 이 요란한 반응은 아이들의 것이었다.


엄마아빠 연애하던 시절의 증거를 본 아이들

남편이 극도로 민망한 웃음을 지으며 내 앞에 펼쳐보인 책의 맨 앞 종이에는 "사랑하는 OO아~"라고 시작하는 편지가 써 있었다. 일단 '사랑하는~'이라고 시작하는 너무나 익숙한 글씨체 앞에서 나의 반응은 즉각적이었다.

"푸하하~ 이게 뭐야~~!"

그랬다. 이 소동의 원인은 바로 남편과 나의 달달했던 연애 시절의 증거물이었다. 그 당시 뭐가 미안한 일이 있었는지 구구절절 사과하며, 아마 개정판인 듯한 악보집을 나에게 선물한 것이 아직까지 남아 있었던 것이다.

그걸 사춘기의 두 여자아이들이 보았으니 그 뒤의 반응은 안 봐도 뻔한 일이었다. 아이들은 재미있는 놀이 거리라도 찾은 듯 지칠 줄 모르고 쫓아다니며, 엄마 아빠를 향한 놀림과 야유를 그치지 않았다.

우리는 속절없이 빨개진 얼굴로 그 민망함을 고스란히 견뎠다. 의연하고도 뻔뻔하게 대처했더라면 가라앉을 소동이었을 것을, 그러나 우리도 이 난데없는 추억찾기가 재미있기도 했던 까닭이었다.

이 작은 소동이 일어나게 된 것은, 아무 데도 갈 수 없는 크리스마스 연말이 길어지는 탓이었다. 중학생인 큰 아이는 기말고사가 끝났지만, 학교도 학원도 갈 수 없는 상태가 길어지니 뭔가 모르게 심심해 했다.

평상시 같았더라면 기말고사를 끝낸 중학생들은, 크리스마스와 연말에 있을 학교 축제를 준비하며, 친구들과 한껏 어울려 이것저것 준비할 시기였다. 일년 중 가장 신나는 시기에 집에 있으려니 좀이 쑤실 만도 했다.
 

20년이 다 된 기타 아빠의 것이었다가 무료한 연말연시, 중학생 딸의 방으로 옮겨진 오래된 기타. ⓒ 은주연

갑자기 주어진 남는 시간에 할 수 있는 것을 찾다가, 아이가 찾은 것이 기타였다. 남편이 젊었을 때 열심히 쳤던 기타가 아직 우리집 한켠에 자리하고 있었고, 아이의 눈엔 그것이 새로운 놀잇감으로 보였나 보다. 그렇게 아빠에게 기타를 가르쳐달라고 하면서 시작된 기타 삼매경으로 내 눈에는 의도치 않게, 한번도 그려본 적 없는 그림이 펼쳐졌다.

바쁜 아빠를 둔 탓에, 자전거 타기도 아빠가 아닌 엄마한테 배웠던 큰 딸이었다. 그런 아빠와 딸의 기타 정복기는 봐도봐도 흐뭇한 장면이었다. 아이는 코드를 잡고 기타줄을 튕겨 나오는 감미로운 음악에 신이 나는 듯 했고, 생각보다 습득이 빠른 딸에 고무되어 아빠는 점점 더 열정적으로 기타를 가르치기 시작했다.

급기야 웬만한 코드 잡기가 끝나고 난 뒤, 좀 더 확실하게 기타를 익히기 위해 찾다가 들고 나온 것이 그 문제의 '찬양책'이었다. 노래를 쳐봐야 기타가 느는 거라며 책장을 휘휘 찾아보던 아빠가 만만하게 들고나온 책에 이 민망함인지 달달함인지 모를(?) 사랑스러운 편지가 쓰여 있었던 것이다.

우리는 이 작은 소동을 겪고 내친김에 책장 한켠에 있던 먼지 쌓인 앨범까지 소환하여 엄마 아빠 연애 시절까지 낱낱이 들춰보는 재미를 아낌없이 누렸다. 사진마다 꼼꼼하게 갖춰진 민망함과 촌스러움은 심심한 아이들에게 주어진 잘 차려진 상찬과도 같았다.

집콕 연말이 준 뜻밖의 즐거움

이번 연말은 여러모로 예년과는 참 다르다. 매년 해오던 관성대로 밖에서 저녁을 먹고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는 대신, 나는 크리스마스 오너먼트로 집안을 꾸미고, 아이들에게 줄 선물을 사고, 식구들끼리 먹을 조촐한 파티음식을 마련하고 함께 볼 영화를 골랐다. 그렇게 단촐하게 보낸 크리스마스와 집콕 연말은 또 나름대로 즐거웠다.

온라인 수업을 듣고 있는 아이의 방에서는 이제 쉬는 시간마다 기타 선율이 흘러나온다. 아마도 이번 겨울은 저 기타가 아이의 친구가 되어주지 않을까 조심스레 기대해 본다. 추위와 코로나로 여러모로 움츠러드는 겨울이고 연말이라 그 어느 때보다 조심스럽지만, 그래도 잘 찾아보면 이 안에서 식구들끼리 부대끼며 겪는 또다른 소소한 즐거움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아마도 우리는 올 겨울, 함께 질리도록 게임을 할 것이고, 귀가 아프도록 큰 아이의 기타 연주와 작은 아이의 피아노 연주를 듣게 될 것이며, 집에서 끊임없이 돌리는 삼시세끼에 지쳐가겠지만, 그래도 이 모든 것이 어우러져 감사하게 연말을 맞이할 것이다.

밝아오는 2021 신축년에는 좀 더 활기차고 건강한 한 해가 되길 소망하는 세밑의 바람을 마음 속에 꾹꾹 담아본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기자의 브런치에도 실립니다.
#집콕 #크리스마스 #연말 #신축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책읽고 글쓰는 일을 좋아합니다. 따뜻한 사회가 되는 일에 관심이 많고 따뜻한 소통을 좋아합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3. 3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4. 4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5. 5 여론의 반발에 밀려 대통령이 물러섰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