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박원순 피소' 유출 연루 여성단체연합 "책임 통감"

검찰 수사 결과 나오자 "상임대표 연루돼…직무배제 조치"

등록 2020.12.31 09:36수정 2020.12.31 09:36
2
원고료로 응원
피해자 측 "박 전 시장 '문제 되는 행동' 알고 있었다는 사실 드러나"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문다영 기자 = 검찰이 30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이 한 여성단체 관계자를 통해 유출됐다는 수사 결과를 내놓자 한국여성단체연합(여성연합)이 이 사건에 연루됐음을 뒤늦게 시인했다.

이 단체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검찰의 수사결과에 언급된 여성단체 대표는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라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와의 충분한 신뢰 관계 속에서 함께 사건을 해석하고 대응 활동을 펼쳐야 하는 단체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못한 점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진실 규명을 위해 분투하신 피해자와 공동행동단체에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여성연합은 그동안 이 사실을 밝히지 않은 이유로 "피해자와 지원단체에 대한 2차 가해, 사건 본질 왜곡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해당 내용이 일으킬 수 있는 사회적 파장, 사건에 대한 영향 등을 고려해 바로 사실을 밝히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일을 확인하고 상임대표를 직무 배제했으며, 책임을 다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피해자 측 지원 단체도 입장문을 내 유출 과정에 연루되거나 관련 인사들과 접촉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를 지원하는 여성·시민단체 연대체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현재 공동행동에서 활동하고 있는 단체들은 피해지원 요청과 지원 내용에 대해 외부에 전달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재련 변호사가 지난 7월 7일 오후 2시 37분께 한국성폭력상담소 이미경 소장에게 박 전 시장 고소 예정을 알리며 피해자 지원을 요청했고, 이후 이 소장이 같은 달 8일과 9일 임순영 당시 서울시 젠더특보로부터 '무슨 일을 하는 것이냐'는 질문을 여러 차례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여성단체 대표가 친분이 있는 국회의원에게 '김 변호사가 이 소장에게 지원 요청한 사실'을 전달했을 가능성을 확인하고 즉시 이 단체를 배제한 뒤 이후로는 어떤 관련된 연락도 주고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공동행동은 검찰 수사 결과 박 전 시장이 스스로 문제 되는 행동을 알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이런 사실을 (서울시) 비서실장, 기획비서관, 젠더특보가 최소한 똑똑히 들었지만 인정과 책임, 피해자에 대한 사죄는 전혀 존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검찰이 청와대와 검찰, 경찰 관계자들에 대해 불기소(혐의없음) 처분한 점에 대해서도 "증거가 없다고만 발표돼 있다"며 "위력 성폭력이나 고위직에 의한 피해를 고소하는 피해자가 제대로 고소할 수 있는지, 제출된 자료가 비밀유지 될 수 있는지 여전히 불안한 환경"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지난 7월 8일 피해자의 고소 이후 침묵과 은폐가 자행돼 2차 피해를 키우고 있다며 "인터넷 사이트에 피해자의 실명에 이어 사진이 유출, 유포돼 추가로 고소와 고발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원순 #여성단체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