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포장 규제 시행, 소비자들은 불필요한 재포장 근절 원한다

재포장 줄이기 프로젝트 참여자 88% "재포장 없는 상품 할인 필요"

등록 2021.01.05 17:14수정 2021.01.05 21:45
0
원고료로 응원

다양한 형태로 이루어지고 있는 제품 포장 환경부가 지난해 예고했던 재포장 금지 제도가 올해 1월부터 시행된다. 제품 포장 유형 중 테이프 같은 띠지를 사용한 포장, 1차 식품 포장 등은 규제 대상에서 제외되었다. 환경부는 이번 재포장 금지법이 시행에 따라 연간 2만7000여t의 폐비닐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았다. 이는 전체 폐비닐 발생량의 8% 수준이다. ⓒ 대구환경운동연합


대구환경운동연합은 재포장 규제 시행을 앞두고 지난해 9월 22일부터 11월 15일까지 마트에서 판매 중인 재포장 제품 및 직접 구매한 재포장 제품을 대상으로 온라인 프로젝트 '껍데기 데이터 랩'을 진행했다. 이번 재포장 줄이기 온라인 프로젝트에는 85명의 시민이 총 270회 데이터를 입력하였으며, 개별 제품 1863건의 정보가 수집되었다.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재포장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대형마트가 가장 먼저 해야할 일로 '묶음포장, 재포장 없는 1+1, 2+1 방식의 상품 할인'을 꼽혔다. 조사에 참여한 85명의 시민 중 88%인 75명이 이같은 대답을 내놨다. 

재포장 제품 개별 사례를 분석한 결과, 포장이 완료된 제품을 테이프나 스티커 등으로 묶어 판매하는 묶음포장이 710개(42%)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그럼에도 이런 띠지를 사용한 재포장은 올해 1월부터 시행되는 재포장 규제 대상에서 제외되었다. 제보 받은 재포장 제품을 제조 기업별로 살펴보면 ▲CJ제일제당(127건) ▲동원F&B(75건) ▲풀무원(71건) ▲해태제과(67건) ▲사조(66건) 순으로 집계되었고, 상위 30개 기업이 전체의 63%를 차지했다.
 

시민으로부터 제보받은 총 1863건의 불필요한 포장이 이루어진 제품을 제조 기업별로 분류해 보았다. ⓒ 대구환경운동연합

 
시민들은 재포장에 대해 "기업들이 재포장에 대한 문제를 인식하고 다른 환경적인 방법으로 판매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환경관리법을 국회에서 제정해달라", "집에 와서 포장 뜯고 버릴 때도 힘들다. 불필요한 과대포장은 사절한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취합한 자료집도 발간됐다. 이 자료집은 데이터 수집 정보, 재포장 실태 인식 조사, 재포장 의견 조사, 재포장 제품 개별 사례 통계로 구성되어 있다.

'껍데기 데이터 랩' 자료집은 다음 링크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https://bit.ly/대구환경연합재포장자료집)
#재포장쓰레기 #재포장금지법 #묶음포장 #과대포장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연과 더불어 이웃과 함께 생명평화의 가치 실현과 아시아인의 소통·연대를 추구합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윤 대통령, 반도체산업 죽일 건가? 외국 보고서에 담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