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세 할머니 작가의 그림, 나이보다 더 놀라운 건

직접 뽑아본 '로즈 와일리 전' 관람 포인트

등록 2021.03.17 10:40수정 2021.03.17 10:43
0
원고료로 응원
'86세 할머니 작가'라는 수식어가 그녀에 대한 경외감을 더할 수는 있겠으나 오히려 한 명의 창조적인 미술가로서 그녀를 설명하기에 방해가 되는 사족인 듯도 하다. 그만큼 그녀의 독보적이고 창의적인 작품 세계는 온전히 그 자체로 인정받고 이해되어야 마땅하다.

예술의 전당에서 3월 28일까지 이어지는 '로즈 와일리 전'.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이 전시를 놓치지 말아야 할 이유, 몇 가지로 정리해봤다.
 

예술의 전당에서 열리는 <로즈 와일리(Rose Wylie)> 전 전경. 커다란 캔버스에 그려진 연작이 전시장을 압도한다. ⓒ 조유리

 
1. 크다
절대, 사이즈가 작은 작품의 예술성을 폄하할 수는 없다. 그러나 자신의 키보다 큰 작품을 그린다는 것이 화가의 신체에 어떤 부담을 줄지, 게다가 커다란 캔버스 두 개 이상을 이어 붙여 작품을 완성해 낸다는 것이 얼마나 큰 심적 책임감을 동반할지 감상자로서도 충분히 상상할 수 있기에, 그녀의 작품 사이즈에 놀라움을 표할 수 밖에 없다.


2. 자유롭다
하지만 또 다른 시각에서 보면, 커다란 캔버스 두세 개에 걸쳐 거침없이 뻗어 나간 붓질을 통해 표현의 자유를 만끽하는 화가의 감정이 느껴진다. 화가는 분명 큰 캔버스를 놀이터 삼아 자신의 감정을 표출하는 데 집중했을 것이며 캔버스 한 개만으로는 모자란다는 감정으로 또 이어 붙이고, 또 이어 붙이기를 계속했을 듯하다. 그만큼 화가는 캔버스 위에서 살아있음을 느꼈으며 그 생동감은 작품을 통해 여실히 전달되고 있다.
 

엘리자베스 1세의 모습이 로즈와일리의 붓을 통해 독창적으로 되살아난다. (로즈 와일리전 전시 작품) ⓒ 조유리

 
3. 친숙하고도 참신하다
형이상학적인 철학과 고집스러운 소재나 주제에 천착하지 않는 것이 화가의 매력이다. 작품의 영감은 일상생활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 있으며 그 소재는 매우 대중적이다. 화가는 역사적 인물, 영화 이야기, 축구 경기(심지어 손흥민 같은 축구 스타까지!), TV 프로그램 등 친숙한 아이템을 작품 소재로 삼지만 이들은 단지 영감일 뿐이다. 화가는 이를 통해 자신만의 개성 넘치는 이야기를 전개하므로 그 친숙함이 진부함으로 왜곡되지는 않는다. 화가의 표현 방식은 경쾌하고 따뜻하며 신선하다.
 

로즈와일리가 구현한 축구 선수 손흥민의 모습. 이번 전시를 계기로 손흥민은 로즈 와일리와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했다. ⓒ 조유리

 
4. 쉽고 직관적이다
"많은 사람들이 그림에 어떤 메시지가 담겨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그림 자체가 메시지입니다. 그림은 그냥 그림이죠"라는 그녀의 말처럼, 그녀의 작품을 보면 어떤 소재를 다룬 것인지 직관적으로 알 수 있고 쉽고 재미있다. 그 안에 어떤 의도가 담겨 있는지 파악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아니나 다를까, 북한 아이들이 노래 부르는 모습을 페인팅과 세라믹으로 표현한 작품에서 화가는 '정치적 의도는 전혀 없습니다'라고 먼저 선을 긋는다. 책을 읽든, 그림을 보든, 그 안에서 심오한 메시지를 찾으려 애쓰느라 눈앞의 현상을 놓치는 경우를 생각하면 솔직하고 직선적인 화가의 작품 앞에서 민망함이 밀려오기도 한다.
 

노래부르는 북한 아이들을 구현한 작품. (로즈 와일리전 전시 작품) ⓒ 조유리


5. 희망적이다
작품들만으로도 경이로움을 경험하는 것은 어렵지 않지만, 그럼에도 화가가 '86세 여성'임을 안다는 것은 그 자체로 사람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된다. '나도 할 수 있다'는 희망, 세상엔 충분히 다양함이 존재한다는 희망, 그리고 그 실체를 눈앞에서 발견할 수 있다는 희망. 하지만 전시 마지막, 벽면에 쓰여진 화가의 말은 왠지 모를 아픔으로 다가온다.

"나는 나이보다 내 그림으로 유명해지고 싶습니다(I want to be known for my paintings – not because I'm old)".

주부로 살아오다 나이 45세에 작품 생활을 시작한 그녀가 그동안 얼마나 자주 나이에 대한 편견에 부딪쳐왔는지 역설적으로 설명해주는 듯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녀가 알아주었으면 좋겠다. 훌륭한 그녀의 작품뿐 아니라 그 작품을 탄생시킨 그녀의 삶도 많은 이들에게 희망과 용기가 된다는 것을. 그런 의미에서, 그녀의 작품은 곧 그녀라는 것을. 그녀가 곧 작품이라는 것을.
 

전시장 마지막 벽면에 적힌 로즈 와일리의 메시지. ⓒ 조유리

#로즈와일리전 #예술 #미술 #예술의전당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그런 엄마가 있었다> 작가. 소중한 일상, 인생, 노후 등을 이야기합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윤 대통령, 반도체산업 죽일 건가? 외국 보고서에 담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